보험연구원 "올해 수입보험료 1.5% 증가"
생명보험 1.8% 감소, 손해보험 5.2% 증가


[팍스넷뉴스 김현희 기자] 코로나19 사태에도 올해 보험산업 전체 수입보험료가 늘어날 전망이다.


보험연구원은 9일 ‘2020년 수입보험료 수정 전망’ 보고서를 통해 퇴직연금을 제외한 올해 보험산업 수입보험료가 지난해보다 1.5% 늘어날 것으로 내다봤다. 


생명보험의 수입보험료는 보장성 보험의 증가세 둔화와 저축성 보험의 감소세가 계속되면서 지난해보다 1.8% 줄어들 것으로 예상됐다. 보장성 보험은 영업환경 악화 등으로 전년보다 2.5% 증가세로 그칠 것으로 전망됐다. 일반 저축성 보험은 저금리와 새 국제회계기준(IFRS17) 및 신지급여력제도(K-ICS) 도입 부담 등으로 전년보다 4.9% 감소하고 변액 저축성 보험은 코로나19로 인한 금융시장 변동성 확대로 전년보다 8.2% 줄어들 것으로 연구원은 분석했다. 


연구원은 반대로 손해보험의 경우 장기 손해보험과 자동차보험을 중심으로 지난해와 비교해 5.2% 성장할 것으로 내다봤다.


장기 손해보험은 장기 상해·질병보험과 장기 운전자 보험을 중심으로 지난해보다 4.9% 증가할 것으로 예상됐다. 개인연금은 성장동력이 부재한 가운데 전년보다 7.2% 감소할 것으로 분석됐다. 


연구원은 자동차보험의 경우 보험료 인상 효과로 지난해와 비교해 8.9%가 증가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일반손해보험은 배상책임보험의 성장으로 전년보다 4.5% 증가를 예상했다.


한편, 올해 퇴직연금 수입(원수)보험료는 개인형퇴직연금(IRP) 시장 확대, DB형 사외적립비율 확대, 일부 회사의 퇴직연금 역량 강화 전략 등으로 생명보험은 8.4%, 손해보험은 5.5% 각각 성장할 것으로 진단됐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