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디스플레이, '스트레처블 디스플레이 개발' 총괄 주관기업 선정
산업부 주도 대형 R&D 프로젝트...다양한 분야 활용 가능

[팍스넷뉴스 설동협 기자] LG디스플레이는 '스트레처블(Stretchable) 디스플레이 개발' 국책과제에 총괄 주관기업으로 선정됐다고 11일 밝혔다.


스트레처블 디스플레이 개발 국책과제는 산업통상자원부가 지난해부터 추진 해온 '디스플레이 혁신공정플랫폼구축사업'의 주요 과제 중 하나다. 우리나라 디스플레이 산업의 미래성장동력 역할을 할 정부 주도의 혁신적 대형 R&D 프로젝트로 불린다.


현재 상용화 돼 있는 벤더블(Bendable), 폴더블(Foldable), 롤러블(Rollable) 등의 플렉시블 디스플레이는 특정 부위나 특정 방향으로만 변형이 가능해 사용할 수 있는 영역이 제한적이다.


반면 스트레처블 디스플레이는 고무줄처럼 늘었다 줄었다 하는 신축성이 있는 형태로, 화면 왜곡 없이 다양한 변형이 가능한 프리-폼(Free-Form)을 실현할 수 있다. 플렉시블 디스플레이의 최종 단계라 불리며, 사물인터넷(IoT), 5세대(5G) 및 자율주행 자동차 시대에 가장 적합한 차세대 디스플레이로 꼽힌다.


스트레처블 디스플레이 개발 국책과제는 핵심 원천 기술 개발과 제품화 기술 개발의 2단계로 진행될 예정이다. LG디스플레이는 오는 2024년까지 연신율 20%의 기술이 적용된 스트레처블 디스플레이 제품을 개발할 예정이다.


이 제품이 현실화되면 종이처럼 자유롭게 접었다 펼칠 수 있는 '멀티폴더블 스마트기기' 뿐만 아니라, 움직임에 제약이 없고 착용감이 뛰어난 '웨어러블 디바이스', 곡면으로 인한 디자인 제약을 극복할 수 있는 '자동차·항공용 디스플레이' 등 응용범위가 무궁무진하다.


LG디스플레이는 이번 국책과제 수행을 통해 다양한 차세대 디스플레이 기술 포트폴리오를 갖춘 기술 선도 기업으로 도약하겠단 계획이다.


윤수영 LG디스플레이 연구소장 전무는 "고부가가치 신시장 창출을 위한 새로운 폼팩터인 스트레처블 디스플레이를 개발해 LG디스플레이의 미래 기술력을 보여주고, 또한 한국 디스플레이 산업이 지속적으로 글로벌 시장을 선도하는 발판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