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금융 지분매각, 코로나19로 당분간 보류될 듯
22일 공자위, 우리금융 민영화 일정 조정 논의
이 기사는 2020년 06월 12일 08시 30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김현희, 양도웅 기자] 우리금융지주 민영화 일정이 코로나19 사태로 당분간 보류될 전망이다. 올해 상반기 중 예금보험공사가 보유 중인 우리금융 지분 17.25% 중 일부를 대량매매(블록딜)할 계획이었다. 


정부 내부에서는 우리금융 주가가 상승곡선을 그리고 있으나 코로나19에 따른 불확실성이 해소되지 않았다고 판단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향후 명확한 일정이 나오기 어려울 수도 있다. 


11일 금융권 등에 따르면, 공적자금관리위원회는 오는 22일 우리금융 민영화 일정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이 논의는 우리금융 지분매각을 본격화하기 위해서가 아니고 민영화 일정 전체를 수정하기 위한 것으로 알려졌다. 올해 상반기에 지분 일부를 매각하려고 했던 계획이 코로나19 사태로 잠정 보류되면서 향후 일정 문제를 논의해야 한다. 


22일 공자위에서도 구체적인 일정이 나오기 어려워 보인다. 코로나19 사태가 언제까지 지속될지, 그로 인한 금융시장의 불확실성이 언제 확대될지 알 수 없기 때문이다.


금융당국의 한 고위 관계자는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잠정 보류된 가운데 공자위에서 구체적인 일정이 나오지 않을 것”이라며 “코로나19 종결까지 보류할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사견임을 전제로 "우리금융 주가가 오르고 있으나 공자위가 매각 가능하다고 판단되는 가격에 다다르지 못했고 시장 여건도 블록딜이 가능한 상황이 아니다"고 판단했다. 


공자위의 한 관계자도 “지금 이 가격에 팔 수는 없다”며 “지난해에 2020년 상반기 내 지분 일부를 매각하겠다는 로드맵을 발표했지만 올해 상반기 시장 상황 등으로 일정을 진행하기 어려웠다”고 말했다. 오는 2022년까지 지분 전량을 매각하는 게 로드맵의 기본 골격이다. 



현재 예금보험공사(예보)가 보유한 우리금융지주 주식은 총 1억2460만4797주(지분율 17.25%)이다. 예보가 우리금융으로부터 회수해야 하는 잔여 공적자금은 1조5386억원이다. 


단순 계산하면 적어도 우리금융의 1주당 가격이 1만2348원이 돼야, 예보는 보유한 우리금융 주식 전량을 매각해 1조원이 넘는 잔여 공적자금을 온전히 회수할 수 있는 셈이다. 현재 우리금융의 주가는 이날(11일) 종가기준 9170원이다. 예보의 공적자금 회수를 위한 최저치인 1만2348원보다 낮다. 적어도 주가가 34.7% 올라야 한다.


증권업계의 한 관계자는 “은행주들은 경기 변동성에 민감할 수밖에 없는데 코로나19가 장기화 국면에 접어들어서 최근의 상승 추세가 계속 이어질 것이라고 보기 어렵다”며 “예보도 지금 이 시점에, 이 가격에 정리할 것이라고 판단하기도 쉽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
우리금융, 신종자본증권 3000억 발행 성공

금리 3.23%, 자기자본비율 13bp 상승 예상

우리금융, 4번째 영구채 발행 준비···자본력 강화 '박차'

타 지주사 대비 2~4%p 낮은 BIS비율 제고 목적

은성수 "우리금융 지분 매각, 시장 어려워 고민"

"우리은행 각종 사고관련 대주주 책임 관점에서 관심있게 보겠다"

우리금융지주, 우리銀 1조 유상증자 참여

주주배정증자 전량 취득···BIS비율 15%대 상승 기대

우리금융, 내부등급법 부분 승인…"대형 M&A는 시기상조"

BIS비율 상승 전망, 늘어난 자본 여력으로 사업 포트폴리오 확대할지 '주목'

홍콩우리투자銀, 본사와 같은 신용등급 받은 까닭

S&P로부터 'A' 받아···우리銀 "IB사업 전초기지" 강조

우리銀, 5년 전 첫 발행한 미화 코코본드 조기상환

최근 콜옵션 행사···발행 당시 미화 코코본드 중 최저금리로 화제

우리금융, 계열사별 달랐던 '하우스뷰' 통일

우리금융경영연구소 주관 '그룹 거시경제·금융시장지표 전망 협의회' 운영···불완전 판매 방지 등 목적

공자위 "우리금융 지분 매각, 예정대로 추진"

2022년까지 전량 매각 계획 변화 없어

예보, 우리금융 잔여지분 10% 매각 추진

희망수량 경쟁입찰 방식···11월 입찰 마감해 연내 매각 절차 완료 예정

우리금융, 금감원 항소에 '완전민영화' 어떻게 되나

우리금융 "지분 매각은 별도 로드맵 따라 진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