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넥신, 세브란스병원과 코로나19 백신 임상 계약 체결
'GX-19' 임상 1상 3개월 내 마무리, 올해 하반기 다국가 임상 2상
제넥신과 연세대 세브란스병원은 12일 연세의료원 종합관 6층 교수회의실에서 체결식을 진행했다.


[팍스넷뉴스 김새미 기자] 제넥신은 연세대학교 세브란스병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백신 ‘GX-19’의 국내 1/2a상 임상시험 계약을 체결했다고 12일 밝혔다.


앞서 제넥신은 지난 11일 국내 기업 최초로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코로나19 백신 임상시험계획 승인을 받았다. 이와 동시에 실시 기관인 세브란스병원 임상연구보호센터(IRB)의 신속 심의 협조를 통해 IRB 승인을 획득했다. 제넥신은 다음주부터 임상시험 대상자를 모집할 예정이다.


이번 임상시험에서는 임상 1상 단계에서 건강한 성인 40명을 대상으로 GX-19의 안전성을 검증한다. 이후 임상 2a상 단계에서 150명에게 면역원성, 안전성을 평가한다. 3개월 내로 임상 1상을 마무리한 후 올해 하반기 다국가 임상 2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이번 임상은 세브란스병원 감염내과 최준용 교수팀이 주도한다. 


이날 연세의료원 종합관 6층 교수회의실에서 열린 계약 체결식에는 성영철 제넥신 회장과 실무진, 윤도흠 연세대학교 의무부총장 겸 의료원장, 이병석 세브란스병원장, 안중배 임상시험센터장, 최준용 교수 등이 참석했다.


성 회장은 “세브란스병원의 우수한 연구진과의 협력임상을 통해 GX-19의 안전성과 효능을 조속히 입증해 하루빨리 GX-19의 상용화를 이룰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세브란스병원은 제넥신의 자궁경부암 치료백신 'GX-188E'과 머크의 키트루다 병용임상 2상도 수행 중이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