車협력업체 지원 3000억 규모 특별보증 마련
추경 100억·현대차 100억 출연…한국GM·지자체 출연규모 협의중


[팍스넷뉴스 권준상 기자] 정부와 완성차업계, 지방자치단체가 자동차 협력업체 지원을 위해 3000억원 이상의 상생협력 특별보증 프로그램을 마련했다.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과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15일 현대차 1차 협력업체인 코리아에프티 판교 연구소에서 자동차업계·금융권 관계자들과 '상생을 통한 자동차산업 살리기 현장간담회'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는 코리아에프티, 오토그룹, 다성, 태원산업 등 1·2차 협력업체 4개사, 현대기아차·한국GM 등 완성차업체, 자동차산업협회·자동차산업협동조합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부품업체들은 간담회에서 정부에 1차 중견협력업체들에 대한 만기연장 시행과 중·저신용등급업체들을 위한 신규 유동성 공급 확대를 요청했다. 


이에 대해 성윤모 산업부 장관은 "국가의 핵심 기간산업인 자동차산업을 떠받치고 있는 것은 부품기업"이라며 "정부와 완성차업체가 함께 부품업계 유동성 공급을 적극 지원하겠다"라고 말했다.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지원을 위한 제도적 장치를 마련하기 위해 관계기관과 협의 중"이라며 "3차 추경 재원과 완성차 업체의 출연금 등을 활용해 신용도가 낮은 협력업체를 집중 지원하는 신용보증기금의 보증프로그램도 마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정부와 완성차업계 등은 약 3000억원의 '자동차산업 상생 협력 특별보증 프로그램'을 마련한다. 신용보증기금의 특별보증을 통해 신용도가 상대적으로 낮은 중소·중견협력업체가 은행에서 원활하게 금융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하는 방식이다. 재원의 경우 추경 100억원을 활용하고 현대차가 100억원을 출연한다. 한국GM과 지자체역시 현재 출연 규모를 협의 중이다. 공영운 현대차 사장과 카허 카젬 한국GM 사장은 "협력업체 위기 극복을 위해 재원을 함께 부담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금융권의 적극적인 지원책 마련을 제안했다. 


산업은행·수출입은행·기업은행·신용보증기금 등 정책금융기관과 국민·신한·하나·우리·농협 등 5대 시중은행과 경남은행은 적극적인 지원책 마련을 약속했다. 


먼저 신한·하나·국민·우리·농협은행 등은 중견 자동차부품업체의 기존 대출에 대한 만기연장을 적극 시행하기로 했다. 신용보증기금은 마련 중인 '자동차산업 상생협력 특별보증'을 통해 중소기업뿐만 아니라, 신용도가 취약한 중견기업까지 포함해 보증지원을 하기로 했다. 특히, 특별보증 중 일부는 '프로젝트 공동보증'의 형태로 운영해 완성차업체의 특정 생산 프로젝트 단위로 보증 심사하는 대신, 생산에 참여하는 중·저신용등급 협력업체들에 대해 손쉽게 보증을 지원하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다.


산업부와 금융위는 이날 논의된 지원방안을 향후 기관간 협의 등을 통해 세부운영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