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호성 기아차 사장, PBV 사업 속도낸다
미래 중장기전략 Plan S 핵심…신사업추진실 출범·유망 기업과 협업


[팍스넷뉴스 권준상 기자] 기아차가 목적 기반 모빌리티(PBV) 사업 추진에 속도를 낸다. 전담 조직 신설과 국내외 연구개발(R&D)·제조 기술 보유 기업들과의 생태계 조성 추진 등에 나서고 있다. PBV시장은 2030년 전 세계 자동차 시장수요의 25%를 차지할 만큼 급성장이 예상되고 있다.


송호성 기아차 사장은 16일 광주공장과 광주지역 특장 전문 업체를 찾아 국내 PBV 관련 생태계를 점검했다. 기아차는 광주 하남공장에 군용 차량을 비롯해 특수 차량 생산라인을 갖추고 있다. 고객의 다양한 목적에 적합한 차량을 개발·납품 중이다. 


송호성 사장은 광주 하남공장의 특수 차량 생산 라인을 둘러본 뒤 “기아차가 가지고 있는 특수 차량 사업 헤리티지를 기반으로 기업 고객들의 다양한 요구에 맞는 고객 맞춤형 차량과 최적의 솔루션을 적시에 제공해 글로벌 PBV사업을 선도할 수 있도록 준비에 만전을 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송호성 사장은 지난 10일 주주총회와 이사회를 통해 대표이사로 선임됐다. 그는 광주공장을 첫 현장 방문지로 선택했다. 기아차 관계자는 “미래 중장기전략인 ‘플랜 에스(Plan S)’의 핵심인 PBV사업을 주도적으로 실행하겠다는 의지를 나타낸 것”이라며 “광주 지역 PBV 연관 네트워크 점검을 통해 PBV 전략의 구체적 실현을 위한 기반을 다지기 위한 목적”이라고 말했다.

송호성 기아차 사장


기아차는 올해 1월 전기차와 모빌리티 솔루션을 2대 미래 사업으로 삼고 과감한 전환을 하겠다는 중장기 미래 전략 Plan S를 공개했다. 기아차는 당시 “차량 공유, 상거래 등의 확대로 수요 증가가 예상되는 PBV 시장에서 선도적 경쟁력을 확보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를 위해 기아차는 지난 1월 PBV 신사업을 추진하기 위한 신사업추진실을 신설했다. 더불어 영국의 상업용 전기차 전문 업체 어라이벌(Arrival)에 전략 투자를 실시해, 도시에 특화된 소형 상용 전기차 개발을 위해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기아차는 어라이벌의 '스케이트보드 플랫폼'을 적극 활용할 계획이다. 스케이트보드 플랫폼이란 전기차의 핵심 부품인 배터리와 구동 모터를 표준화된 모듈 형태로 스케이트보드 모양의 플랫폼에 탑재하고, 그 위에 용도에 따라 다양한 구조의 차체를 올릴 수 있는 구조를 말한다. 스케이트보드 플랫폼 위에 이용 목적에 따라 고객 맞춤형으로 제작한 자동차 상부를 조립하는 '레고 블록'과 같은 단순화한 제조가 가능해진다.


기아차는 국내 자율주행 스타트업 ‘코드42’와도 협업해 PBV 사업 전용 모빌리티 서비스를 개발하고 있다. 하반기에는 미국 스타트업과 제휴를 통해 스마트 물류 전용 PBV 개발에 나설 예정이다.


기아차는 국내외 목적형 고객 맞춤 차량·부품 제작에 역량이 있는 유관업체들도 적극 발굴하고 있다. 이번에 송호성 사장이 특장 전문 업체인 '코비코'를 방문해 PBV 사업 협업 가능성을 살핀 것도 이 때문이다. 코비코는 군의 특수 요구에 맞춰 ▲군용 카고 ▲군용 중량물 운반차 ▲군용 구급차 등의 운전실·적재함 등을 제작하는 기업이다. 


기업간 거래(B2B) 중심의 PBV시장은 ▲전자 상거래 활성화 ▲차량 공유 확대 ▲자율주행 기반 신규 비즈니스 모델 등장 등으로 올해 약 5% 성장해 2030년에는 전 세계 자동차 시장수요의 25%를 차지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기아차는 전기차 기반의 고객 맞춤형 차량 제공뿐 아니라, 전기차 운행을 효율적으로 지원하고 새로운 부가가치를 창출할 수 있는 솔루션도 함께 제공하는 B2B 지향의 종합 서비스 사업으로 PBV 사업을 추진 중이다. 


이를 위해 기아차는 니로EV, 쏘울EV 등 기존 전기차의 PBV 별도 트림 운영을 시작으로 차량 공유 서비스 전용차를 비롯해 ▲상하차가 용이한 저상 물류차 ▲냉장·냉각 시스템을 적용한 신선식품 배송차 등 도심 물류 서비스 맞춤 PBV를 개발하고 있다.


한편 기아차는 고객의 다양한 서비스 목적에 대응할 수 있도록 핵심 부품과 차량의 소량 다품종 개발, 샤시 플랫폼 기반 다양한 차체 모듈 조립 기술 확보 등을 위해 오픈이노베이션 방식으로 PBV 제조 생태계를 구축하는 데도 힘을 쏟고 있다.


제품뿐 아니라 종합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전기차 연계 충전·배터리 솔루션, 차량 운영 비용 절감을 위한 관리·금융·보험 솔루션 개발을 위한 유망 스타트업과의 제휴를 추진 중이다.


기아차 관계자는 “PBV 생태계 전반에 걸쳐 다양한 기업들과 오픈 이노베이션 기반 파트너십을 구축해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