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쇼크
기업銀, 5억弗 규모 ESG채권 발행 성공
중소기업, 소상공인 지원 목적

[팍스넷뉴스 양도웅 기자] IBK기업은행이 5억달러(약 6070억원) 규모의 외화 소셜 본드(Social Bond)를 발행하는 데 성공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채권의 만기는 5년이며, 발행금리는 미국 국채 5년물 금리에 72.5bp를 가산한 1.04%로 결정됐다.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시장 변동성이 확대됐음에도 한국물 채권에 대한 투자자들의 견조한 수요가 낮은 금리로 채권을 발행하는 데 도움이 됐다고 기업은행은 전했다. 


소셜 본드는 환경과 사회적 책임, 지배구조 개선을 위한 자금을 조달하기 위해 발행하는 ESG 채권 중 하나다. 소셜 본드를 통해 확보한 자금은 공공의 이익을 확대하는 사업에 사용된다. 


기업은행은 이번 소셜 본드를 통해 조달한 자금을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을 지원하는 데 활용할 계획이다. 


기업은행은 지난 3월 중순에도 4000억원 규모의 조건부 원화 신종자본증권을 지속가능채권 형태로 발행한 바 있다. 코로나19로 피해를 입는 기업에 대한 지원이 주된 발행 목적이었다.


기업은행은 매년 1~2회 외화 소셜 본드를 발행하고 있다. 


윤종원 기업은행장은 "각국 중앙은행과 국제기구 등 다양한 투자자들의 관심이 성공적 채권 발행으로 이어졌다"며 "앞으로도 기업은행은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
IBK기업銀, 디스커버리펀드 50% 선지급

"피해자들 이사회 참관 요구는 수용 못해"

기업銀 또 증자..2Q이후 7843억 자본 늘려

1000억 규모, '소상공인 특별지원 프로그램 운영'에 따른 자본 확충

기업銀, 문화콘텐츠 투자 성적 '곤두박질'

하반기도 '시계제로'···"외부 공개할 만한 실적도 없어"

1Q 실적 양호한 은행···주가도 기지개

지난해 말 대비 반토막에서 20~30%대 하락률로 회복세

기업銀, 올해 1분기 자회사들 때문에 '울상'

IBK증권 등 자회사 총 당기순익 전년比 59.8% 감소···은행은 3.2% 증가

기업銀, 4000억 규모 영구채 발행

코로나19 피해 기업 지원 목적

국민연금·기업銀, KT&G 사외이사 선임 개입하나

KT&G, 회계처리 위반 혐의로 중징계 예고 속 사외이사 3명 이달 임기만료 국민연금 "긴급 안건 가능성 있어"··· 기업銀 "투명성·전문성 요구"

윤종원 기업은행장, '파격'보다 '안정' 택해

은행 내 2인자 전무이사, 최대 계열사 IBK캐피탈 대표에 내부 인재 등용

무디스, 기업銀 등 국내 은행 5곳 신용등급 하향 검토

코로나19 영향 고려···기업·제주·부산·경남·대구銀 독자신용도 하향 검토 착수

기업銀, 하반기 스타트업 61곳 지원

서울·부산서 5개월간 'IBK창공' 프로그램 진행

기업銀, 올해 4번째 유상증자

코로나19 피해 기업 지원 목적으로 올해만 총 1.2조 조달

IBK기업銀, 상반기 순익 8210억···전년 比 16.7%↓

충당금 적립 여파···중소기업대출 잔액은 전년 말 대비 8.5%↑

은행 ESG채권, 조달수단으로 '인기'

국민·IBK·농협 ESG채권에 수요 몰려..국민銀 추가발행 검토

신한·국민銀, '적도원칙' 가입으로 해외 인프라 개척

친환경에너지 사업 투자 기회 얻어···화력발전 투자 줄이는 데에는 '고민'

은행권, SOFR 채권 발행 '신중 모드'

2022년부터 SOFR이 리보 대체···'수출입銀이 포문 열었으나···'

코로나19 쇼크 194건의 기사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