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중공업 신용등급 하락…외국계은행 차입금 상환 압박 커지나 外
이 기사는 2020년 06월 17일 08시 54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두산중공업 신용등급 하락…외국계은행 차입금 상환 압박 커지나 [한국경제]


두산중공업이 채권단 지원에도 신용등급이 하락하면서 외국계 금융기관에서 빌린 차입금 상환 압박이 커질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재계에 따르면 두산중공업은 일부 외국계 금융기관에서 대출을 받으면서 신용등급을 유지하지 못하면 만기 전에 돈을 갚는다는 약속을 했다. SC제일은행과는 '차입 약정기간에 2개 이상의 신용평가기관에서 받은 회사채 신용등급을 BBB 이상으로 유지해야 하며 이를 준수하지 못하면 기한 이익상실 사유가 된다'고 약정했다.


주식 양도세, 동학개미에 찬물?···"이익낸 투자자만 세금 내는 게 합리적" [서울경제]


정부가 국내 주식에 대해서 전면 양도세 부과 추진하면서 투자자들 사이에서 논란이 일고 있다. 부동산과 예금에 쏠려있던 가계 자금이 이제 막 증시로 유입되기 시작하는데 세금부과로 이 같은 ‘머니무브’에 찬물을 끼얹는 게 아니냐는 것이다. 특히 양도세가 없다는 점은 투자자들 사이에서 부동산이나 해외주식에 비해 국내주식투자의 유일한 장점인 부각돼왔다. 이마저 사라지면 국내 증시가 부진할 때 투자자들의 한국증시 이탈이 심해질 수 있다.


하반기 폴더블폰 경쟁 뜨거워진다…삼성·화웨이 이어 MS도 출격 [연합뉴스]


8월 폴더블폰 차기작 '갤럭시폴드2'를 공개하는 삼성전자에 이어 화웨이와 마이크로소프트 등도 하반기 폴더블폰 대전에 참전한다. 막 개막한 폴더블폰 시장 주도권을 잡기 위한 제조사 간 경쟁이 치열해질 전망이다. 삼성전자에 이어 화웨이와 마이크로소프트도 3분기 폴더블폰 신작 공개를 준비하고 있다.


미국 제재 받는 화웨이가 삼성 제치고 스마트폰 1위 등극… 대체 무슨 일이? [한국일보]


중국 화웨이가 10년 연속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판매량 기준)에서 절대지존으로 군림해 온 삼성전자를 밀어내고 세계 1위 자리에 등극했다. 지난 4월을 기준으로 한 월간 판매량 기록이긴 하지만 삼성전자가 미국 애플이 아닌 다른 업체에 1위를 허용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시장에선 갑작스럽게 터져 나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화웨이 스마트폰의 ‘깜짝 정상 등극’에 특급 도우미 역할을 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한국이 일본 앞섰다…국가경쟁력 극일 [주요언론]


한국 국가경쟁력이 일본을 앞섰다. 코로나19를 효율적으로 관리한게 일본을 제친 비결이다. 스위스 국제경영개발연구원(IMD) 국가경쟁력 평가 결과 한국은 총 63개국 가운데 23위를 기록했다. 역대 최고치인 22위(2011~2013년)에 근접한 수준이다. 인구 2000만명 이상 국가(총 29개국) 중에선 8위로, 2012년에 기록한 역대 최고 순위와 같다. 국민소득 3만달러-인구 5000만명 이상 국가중에선 4위를 기록했다. 소위 30-50클럽 7개국 중에선 4위로 프랑스, 일본, 이탈리아보다 앞섰다.


갭투자 막고 규제지역 확대…오늘 부동산 대책 나온다 [주요언론]


정부가 부동산 투기 '풍선효과' 차단을 위해 수도권 밖 지역까지 규제지역을 넓히는 부동산 대책을 내놓는다. 수도권 외 규제지역은 대전·청주 등 충청지역이 포함될 가능성이 높다. 갭투자 차단을 위해 전세보증 기준 강화 등 종합 방안이 제시되지만 당초 예상했던 주택담보인정비율(LTV) 강화는 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알짜 인프라코어도 술렁인다···"3조 조달" 매각엑셀 밟는 두산 [주요언론]


두산그룹이 전방위 자산 매각에 나섰다. 두산솔루스와 두산타워에 이어 두산건설과 모토롤BG 매각 작업도 속도를 내고 있다. 그룹 캐시카우로 꼽히는 두산인프라코어에 대한 매각 소식도 금융업계에서 들린다. 두산그룹의 동시다발적 매각 작업을 놓고 “올해 안으로 3조원을 조달하겠다”는 채권단과의 약속을 지키기 위한 것이란 평가가 나온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