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국내 최대 '고객 드라이빙 센터' 건립
태안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주행시험장에 전용시설 결합…2022년 상반기 개장
현대차그룹 드라이빙 익스피리언스센터가 건립되는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태안 주행시험장 조감도.(사진=현대차그룹)


[팍스넷뉴스 권준상 기자] 현대차그룹이 국내 최대 규모의 고객 드라이빙 센터를 건립한다. 


현대차그룹은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가 충청남도 태안군 태안기업도시에 건설 중인 첨단 주행시험장 안에 현대차그룹 드라이빙 익스피리언스 센터(HMG Driving Experience Center)를 건립한다고 17일 밝혔다. 현대차그룹은 고객이 주행시험장의 주요 시설을 사용하는 것은 물론 고객경험에 특화된 주행체험 시설과 고객 전용 건물을 추가로 건설해 2022년 상반기에 개장할 예정이다.


현대차그룹은 이날 서울 서초구 양재사옥에서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의 지주회사인 한국테크놀로지그룹과 현대차그룹 드라이빙 익스피리언스 센터 건립을 위한 상호 협력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협약 조인식을 가졌다. 조인식에는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과 조현식 한국테크놀로지그룹 부회장을 비롯해 토마스 쉬미에라(Thomas Schemera) 현대·기아차 상품본부장(부사장), 이수일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사장 등 양사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왼쪽부터) 토마스 쉬미에라 현대·기아차 상품본부장 부사장,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 조현식 한국테크놀로지그룹 부회장, 이수일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사장.(사진=현대차그룹)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태안 주행시험장은 부지면적이 축구장 약 176개 크기인 126만m²(약 38만평)에 달한다. 총 길이 4.6km에 이르는 고속주회로와 다양한 노면의 시험로를 갖춘다. 현대차그룹 드라이빙 익스피리언스 센터는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주행시험장의 거의 모든 시험로를 사용하는 것은 물론, 현대차그룹이 추가로 건설하는 주행체험시설과 지상 2층 9602m²(약 2905평) 규모의 고객 전용 건물이 더해져 국내 최대 규모의 드라이빙 체험 센터로 자리하게 된다. 


주행체험 시설은 4개의 체험트랙과 4개의 체험존 등 총 8개의 코스로 구성된다. ▲긴급제동 체험 트랙 ▲가혹한 조건의 마른 노면 핸들링 체험 트랙 ▲젖은 노면 핸들링 체험 트랙 ▲고속 주행 트랙 ▲짐카나(gymkhana)·복합 슬라럼(slalom) 등을 체험하는 멀티 다이내믹존 ▲드리프트(drift) 체험존 ▲돌발상황 체험존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을 위한 경사로·자갈·모래·범피·수로 등 장애물 체험존 등이 있다. 짐카나는 평탄한 노면에 콘컵 등으로 코스를 만들고 가속과 감속, 코너링 등의 드라이빙 기술을 구사하며 주행하는 프로그램이다. 슬라럼은 평탄한 노면에 콘컵 등을 일정하게 배치한 뒤 그 사이를 자동차로 지그재그로 통과하는 것이고, 드리프트는 후륜구동차로 코너를 돌 때 가속페달을 끝까지 밟아 뒷바퀴가 옆으로 미끄러지게(슬라이드)하는 주행 기술을 말한다. 


현대차그룹은 드라이빙 체험 프로그램도 개발한다. 드라이빙 기초부터 고난도 테크닉 등 단계별로 세분화된 주행기술교육, 전문 드라이버와 함께 탑승하는 한계 주행 체험, 다양한 조건의 노면과 장애물 체험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마련해 고객의 수준과 취향에 따라 자유롭게 선택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고객 전용 건물에는 ▲최대 300명까지 수용할 수 있는 대형 고객 라운지 ▲교육 후 바로 차량에 탑승할 수 있는 탑승공간과 결합된 강의실 ▲키즈룸을 겸비한 고객 휴게공간 ▲브랜드·첨단기술 전시공간 ▲현대차·기아차·제네시스의 브랜드 컬렉션 상품을 전시하는 브랜드숍 등의 편의시설이 들어선다.


현대차그룹 드라이빙센터 고객 전용 건물 조감도.(사진=현대차그룹)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