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바이오텍, CDMO 사업 위해 750억 자금 조달
미국 진출 시작으로 전세계 세포유전자 치료제 CDMO 사업 본격화


[팍스넷뉴스 김새미 기자] 차바이오텍이 전세계 의약품 위탁개발·생산(CDMO) 사업을 본격화하기 위해 대규모 자금 조달에 나섰다.


차바이오텍은 이사회를 열어 전환사채(CB) 250억원과 신주인수권부사채(BW) 500억원 발행을 통해 총 750억원의 자금 조달을 결정했다고 17일 공시했다. 이번 자금 조달에는 총 12개 기관이 참여하며, 자금 납입은 오는 19일 완료될 예정이다. 


조달 자금은 차바이오텍의 해외 세포유전자치료제 CDMO 사업 추진에 활용된다.


CDMO는 위탁생산(CMO) 개념에서 한 단계 더 나아가, 발주기업이 요구하는 의약품 생산의 기획·개발·상용화에 따른 대량생산까지 포함하는 사업영역이다. 생명공학정책연구센터의 '글로벌 바이오 시장현황 및 전망' 보고서에 따르면 CDMO 등 바이오 서비스 시장은 2017년 약 50조원에서 2023년 100조원을 넘어설 것으로 전망된다.


조달 자금 750억원 중 500억원은 미국 내 세포유전자치료제 CDMO사업을 진행하는 마티카 바이오테크놀로지의 운영자금, 의약품 제조 및 품질관리기준(GMP) 설비투자를 위해 사용된다. 마티카 바이오테크놀로지는 세포유전자치료제를 위한 바이럴 벡터(Viral Vector) 생산 사업을 위해 설립된 미국 현지법인이다.


바이럴 벡터는 세포유전자치료제 개발을 위한 핵심 원료로, 유전자 조작에 필요한 필수 물질이다. 현재 전세계적인 세포유전자치료제 개발 확대 추세로 바이럴 벡터 수요가 크게 증가하고 있다. 반면, 원료 공급, 물질 개발과 생산을 돕는 안정적인 공급처는 상대적으로 부족한 상황이다.


나머지 250억원은 향후 전세계 세포유전자 치료제 CDMO 사업을 위한 인프라 확충에 사용할 계획이다. 차바이오텍은 미국 내 CDMO 사업 진출을 시작으로 전세계 치료제 CDMO 사업을 본격화할 계획이다. 


오상훈 차바이오텍 대표는 “미국 현지의 R&D 센터, 기업 및 병원과의 연계 등으로 CDMO 사업 관련 차별화된 시너지 효과를 거둘 수 있을 것”이라며 “기존 주력사업인 세포치료제 개발과 더불어 CDMO 사업도 적극 준비해 미래 성장동력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