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유제약, 코로나19 진단키트 수출 돌입
에스디바이오센서와 공급계약 체결…미국부터 판매 시작


[팍스넷뉴스 김현기 기자] 유유제약이 코로나19 진단키트 수출에 나선다.


유유제약은 "에스디바이오센서와 17일 수원 에스디바이오센서 본사에서 실시간 유전자 증폭(RT-PCR) 방식 코로나19 진단키트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18일 밝혔다. 에스디바이오센서의 코로나19 진단키트는 지난 4월 미국 식품의약국(FDA) 긴급사용 승인을 받았다. 미국 연방재난관리청(FEMA)에도 30만 키트, 520만 달러에 달하는 물량을 납품했다.


유유제약이 수출하는 코로나19 진단키트는 코로나19의 특정 유전자 염기서열을 증폭해 진단하는 RT-PCR 방식이다. 인체 내 코와 혀의 인두 부분을 면봉으로 긁어 분비물 샘플을 채취한 후, 코로나19 감염 유무를 신속하게 검출할 수 있다.


에스디바이오센서는 코로나19 진단키트 관련 미국 FDA 긴급사용승인을 획득한 국내사 6곳 중 한 곳이다. 한국 질병관리본부에서 긴급 사용승인을 받은 7개사 중 하나다. 지난 2003년 세계 최초로 사스 진단시약 개발한 것을 비롯 조류인플루엔자, 신종플루, 메르스, 에볼라, 지카 바이러스 진단시약을 개발한 국내 대표 진단키트 개발 업체다.


유원상 유유제약 대표이사는 "유유제약이 보유한 전세계적 네트워크를 활용, 코로나19 진단키트 미국 수출을 1순위로 진행하며 향후 다른 나라들로 판매처를 확장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유유제약은 지난 4월 미국 CNN에서 코로나19 관련 인상적인 사회공헌활동을 펼친 아시아 기업 중 하나로 소개되기도 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