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메디텍, 필러 ‘히아필리아’ 중국 진출 시동
내년 8월까지 중국 임상 3상 완료, 2022년 中 허가 목표
차메디텍의 히알루론산 필러 '히아필리아'


[팍스넷뉴스 김새미 기자] 차메디텍이 히알루론산 필러 '히아필리아'로 중국시장 진출에 나선다.


차메디텍은 내년 8월까지 히아필리아의 중국 임상 3상을 완료 후 2022년 품목허가를 목표로 중국 식품의약품감독관리총국(CFDA) 심사에 돌입하겠다고 18일 밝혔다.


차메디텍은 작년 말 양쪽 코·입술에 주름이 있는 중국 환자 200여명을 대상으로 히아필리아 임상 3상에 착수했다. 해당 임상은 절강성인민병원을 포함해 4개 기관에서 진행되고 있다.


중국은 미용에 대한 관심 증가, 베이징·상해 등 주요 도시의 소득수준 상승 등으로 필러 수요가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 글로벌 의료시장 분석업체인 밀레니엄 리서치 그룹에 따르면, 중국 필러시장은 지난 2015년 3억 달러(약 3700억원) 규모였다. 매년 15%씩 성장해 오는 2025년 12억9000만 달러(약 1조6000억원)까지 확대될 전망이다.


가파른 성장세에 비해 현재까지 출시된 브랜드는 20여 개에 불과하다. 회사 측은 히아필리아가 중국 시판허가를 획득할 경우 큰 폭의 매출 성장이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히아필리아는 차메디텍이 자체 개발한 히알루론산 필러로 유럽, 중동 등 15개 국가에 수출해 해외 시장에서 먼저 입지를 다진 제품이다. 기본형인 '히아필리아', 국소 마취제 '리도카인'이 함유된 '히아필리아 플러스', 피부 물광용 '히아필리아 도로시', 음경 확대용 '히아필리아 임팩트' 등으로 구성됐다.


이 제품은 히알루론산의 밀도를 높이고 분자간 거리를 촘촘하게 만들어주는 차메디텍의 독자 기술 '저온 안정화 반응(LTSR) 공법'이 적용됐다. 점성, 탄성과 분해효소에 대한 저항성이 높은 것이 특징이다. 


김석진 차메디텍 대표는 "중국은 필러 수요 대비 공급이 많지 않아 고성장이 기대되는 시장"이라며 "풍부한 해외 경험과 탄탄한 임상 데이터를 기반으로 히아필리아가 중국 시장에 성공적으로 진출할 수 있도록 전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차메디텍은 지난 2013년 8월 차바이오텍으로부터 물적 분할해 설립된 법인으로 차바이오텍이 지분 72.57%을 보유하고 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