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코리아, '디지털 세일즈 플랫폼' 도입
기존 서면 기반 방식 대신한 전자계약시스템···7월부터 전국 52개 전시장서 시행


[팍스넷뉴스 권준상 기자] BMW코리아가 전자계약시스템인 ‘디지털 세일즈 플랫폼’을 도입한다.


디지털 세일즈 플랫폼은 기존의 서면 기반 서비스 방식을 완전히 대신하는 전자계약시스템이다. 국내 수입자동차 브랜드 최초로 도입하는 해당 시스템은 시승이나 계약 등에 필요한 각종 종이서류를 모두 전자문서로 대체한다. 서류 확인이나 서명, 보관, 전달까지 태블릿, 휴대폰 등의 모바일기기로 통합관리해 한층 간결한 구매 프로세스를 제공하게 된다.


디지털 세일즈 플랫폼은 비대면 계약에도 유용하다. 개인정보동의서나 계약서 등의 전자문서 링크를 고객 휴대전화로 발송하면, 고객은 영업사원을 대면하지 않고도 원격으로 내용 확인, 서명·전달이 가능하다. 


전 과정을 전자화해 서면 계약 방식에서 발생할 수 있는 개인정보유출이나 계약조건 불일치, 서류 누락 등도 방지한다. 더불어 상품자료나 입항일정 등과 같은 다양한 정보를 전용 태블릿 하나로 모두 확인할 수 있어 한층 신속하고 정확한 서비스 제공도 가능하다고 BMW코리아 측은 강조했다.  


BMW코리아 디지털 세일즈 플랫폼은 전국 7개 딜러사, 52개 전시장에 소속된 BMW 영업사원 1200여명에게 일괄 보급돼 7월1일부터 본격적으로 시행될 예정이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