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금융, 자회사 2곳 차기 대표 추천 완료
저축은행엔 최광수 전 농협자산관리 전무, 리츠운용엔 서철수 현 대표 낙점
이 기사는 2020년 06월 19일 14시 09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양도웅 기자] 농협금융지주가 대표이사 임기가 만료되는 자회사 2곳의 차기 대표 추천을 위한 절차를 마무리했다. 


농협금융은 19일 임원후보추천위원회(임추위)를 열고 NH저축은행 대표 후보로는 최광수 전 농협자산관리 전무를, NH농협리츠운용 대표 후보로는 서철수 현 NH농협리츠운용 대표를 추천키로 결정했다. 


NH저축은행 대표 후보로 결정된 최광수 전 전무는 1961년생으로 1987년 농협중앙회에 입사했다. 최 전 전무는 농협중앙회 경기지역본부장, 농협은행 신탁부장, 농협은행 경기영업본부장 등을 거쳐 지난 2018년 2월부터 2019년 1월까지 농협자산관리 전무로 근무했다. 


NH농협리츠운용 대표 후보로 낙점된 서철수 대표는 1966년생으로 금융권 첫 근무는 산업은행에서 시작했다. 산업은행 기업여신·자금부·투자본부 PF실에서 근무한 뒤 한국투자신탁운용에서 실물자산본부장, 실물CIO(상무) 등을 거쳐 지난 2018년 7월부터 NH농협리츠운용 대표를 역임하고 있다. 이번에 대표로 확정되면 연임하는 셈이다. 



두 후보는 각 회사별로 진행될 주주총회를 거쳐 최종 선임될 예정이다. 임기는 2년이다.   


최광수 농협자산관리 전 전무(왼쪽)와 서철수 NH농협리츠운용 대표. <출처=농협금융지주>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NH농협은행·태평양·헥슬란트, 특금법 공동대응

9일 컨소시엄 출범...신규 비즈니스 모델 연구

은행권 BIS비율, 금융위기 이후 최대 낙폭

올해 3월 말 14.72%로 전분기比 0.54%p↓

은행, DID로 출발…규제완화시 활용 확대

⑥주요 시중은행 전담부서 두고 블록체인 활용 모색

은행도 만만치 않은 AML 구축비

②전담인력만 평균 100명, FATF 권고 사항 강화에 비용 증가 추세

정영채 연임효과 사라졌나? NH證, 석달만에 순익 840억 증발

1Q 순익 322억 전분기比 72%↓···운용부문 평가 손실탓 지주 발목잡아

농협금융, 비이자익 적자 전환으로 1Q 순익 21.7%↓

유가증권 및 외환·파생손익 3614억 감소

농협·기업銀 등 은행권, 美 '자금세탁방지법'에 속수무책

고의 없음에도 과태료 폭탄···은행권 "일방적 처벌"

형제들과 '대어 낚시' 집중하는 농협銀

④뼈아픈 실패 딛고 반등

농협銀, 미얀마 사무소 설립 최종인가 획득

은행업 진출 발판 마련, 농업비중 큰 산업구조 갖춰

김광수 회장 "농협생명도 GA 만들라" 특명

금융지주사, GA 설립 '러시'···'신한금융플러스'도 조용병 회장이 직접 신경써

농협銀, 5억달러 규모 소셜본드 발행

코로나19 피해 기업 지원 목적

농협금융, 상반기 순익 9102억···전년比 8.7%↓

코로나19 장기화 대비 충당금 추가 적립 영향

농협금융, 中 합작손보사 설립 '쉽지 않네'

2016년부터 추진 수차례 순연···올해 설립 목표도 수정 불가피

김광수 농협금융 회장, '한국판 뉴딜' 펀드 가입

5G·2차전지·풍력발전 기업 등에 투자하는 'NH-아문디 그린코리아 펀드'

김광수 농협금융 회장 "글로벌 경쟁력 확보에 총력"

올해 두 번째 '글로벌전략협의회' 열고 강조

김광수 농협금융 회장 "마이데이터 시대, 금융사 경쟁력 드러날 것"

지난 23일 최고경영자협의회서 'DT로드맵 고도화' 계획 발표

기재부, 21조 연기금투자풀 주간운용사 뽑는다

한국투자신탁운용 사업운영기간 오는 4월 29일 만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