옵티머스자산운용 사기 의혹···최대 5000억대 손실 예상
부실채권 인수·서류 위조 정황···판매사는 NH·한국·케이프證
이 기사는 2020년 06월 19일 17시 05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배지원 기자] 부실채권에 투자해 돈을 빼돌린 의혹을 받는 옵티머스자산운용이 펀드 환매를 연기하면서 금융시장이 술렁이고 있다. 총 8000억원대가 팔려나간 관련 상품의 피해액은 최대 5000억원대로 추정되고 있다.


19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대체투자 운용사 옵티머스자산운용은 지난 18일 NH투자증권, 한국투자증권 등 판매사에 6개월 만기인 '옵티머스 크리에이터 채권전문투자형사모투자신탁' 상품의 상환이 어렵다고 통보했다. 


‘옵티머스 크리에이터 펀드’는 기업이 공공기관 또는 지방자치단체로부터 받을 매출채권을 편입해 수익을 내는 펀드다. 하지만 옵티머스자산운용은 공공기관 매출채권이 아니라 부실 사모사채를 인수한 뒤 자금을 빼돌린 정황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 옵티머스자산운용은 부실 사모사채를 편입해놓고 사무수탁을 맡은 한국예탁결제원에 공공기관 매출채권으로 이름을 바꿔 펀드 명세서를 위조하기도 했다.


법무법인과 공조해 공공기관 매출채권을 양수도한 것처럼 계약서를 위조한 혐의도 있다. 해당 법무법인 대표는 옵티머스자산운용 이사로 이름을 올리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때문에 판매사도 부실채권 편입을 확인할 방도는 없었던 것으로 보인다.


다만 지난 2018년 옵티머스자산운용은 전 대표이사 횡령으로 기관경고와 퇴직자에 대한 해임요구 및 직무 정지 상당 등의 조치를 받았다. 전 대표가 수십억원대의 회사 자금을 횡령한 것으로 나타났다. 투자중개업 인가 없이 자사 펀드로 기업공개 수요예측에 참여해 4억원대의 차익을 얻은 것으로 드러났다. 일각에서는 얼마전 당국으로부터 중대한 기관경고를 받은 사모운용사의 상품을 판매한 여러 증권사들도 책임을 회피하기는 어렵다는 지적도 내놓고 있다.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옵티머스자산운용의 펀드 판매액은 NH투자증권이 4407억원, 한국투자증권이 677억원, 케이프투자증권이 207억원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NH투자증권 관계자는 "판매 이후 운용사로부터 받은 매출채권 양수도계약서 등의 증빙자료와 예탁원 시스템에서 조회되는 신탁자산명세서를 대조해 편입자산을 지속 확인해왔다"며 "이번 사태는 사모펀드 운용사의 모럴 해저드로 초래한 것으로 판단된다"고 밝혔다.


금융감독원은 이날 옵티머스운용에 대한 현장검사를 실시했다. 환매 연기 사유와 관련한 사기 등 의혹을 들여다볼 방침이다. 금감원 관계자는 "검사 이후 사실 확인을 거쳐 증빙자료가 갖춰지면 패스트트랙 방식으로 7월 경 검찰에 고발할 사안으로 보인다"며 "검찰 조사도 뒤따를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