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근당, "‘CKD-702’ 전임상 결과 항암효과 확인"
美암학회서 비소세포폐암 동물모델 대상 항암 효과 발표


[팍스넷뉴스 김새미 기자] 종근당이 항암 이중항체 바이오 신약 ‘CKD-702’의 전임상 결과, 비소세포폐암 동물모델을 대상으로 항암 효과를 확인했다.


종근당은 미국암학회(AACR) 연례 학술대회에서 CKD-702의 전임상 연구결과를 발표한다고 22일 밝혔다.


이번에 발표하는 전임상 연구는 CKD-702의 항암 효과와 작용 기전을 확인하기 위해 비소세포폐암 동물모델에서 CKD-702 단독요법으로 진행됐다.


전임상 결과에 따르면 CKD-702는 암세포주에서 암의 성장과 증식에 필수적인 간세포성장인자 수용체(c-Met)와 상피세포성장인자 수용체(EGFR)를 동시에 억제하는 항암 효과를 보였다. 특히 기존에 사용되던 c-Met, EGFR 표적항암제(TKI)에 내성이 생긴 동물모델에서도 항암 효과가 우수한 것으로 밝혀졌다. 


CKD-702는 c-Met와 EGFR에 동시에 결합해 암세포 증식 신호를 차단하고 두 수용체 수를 감소시켜 항암 효과를 낸다. 또한 면역세포가 암세포에 살상기능을 발휘하도록 돕는 항체 의존성 세포 독성(ADCC)을 일으키는 등 세 가지 작용기전으로 표적항암제의 내성 문제를 해결할 수 있을 것으로 회사 측은 기대하고 있다.


현재 CKD-702는 비소세포폐암을 적응증으로 국내에서 임상 1상을 진행 중이다. 향후 위암, 대장암, 간암 등으로 적용 범위를 확대해 글로벌 임상을 진행할 계획이다. 


종근당 관계자는 “차세대 항암제로 주목받고 있는 이중항체는 승인된 약물이 전 세계에서 단 한 개밖에 없어 CKD-702의 전임상 결과가 갖는 의미가 더욱 크다”며 “향후 미충족수요(Unmet Needs)가 높은 암으로 적응증을 확대하고 국내외 임상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미국암학회 연례 학술대회는 매년 약 80여개국에서 2만5000명 이상의 연구자, 임상의, 보건산업 종사자 등 전문가들이 참여해 암 연구에 대한 최신 지견을 공유하는 세계 최대 규모의 암 연구 학술행사다. 올해 미국암학회는 22일부터 3일간 온라인으로 진행된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