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코리아, 고성능모델 ‘뉴 X5·6 M’ 출시
V8 4.4리터 M 트윈파워 가솔린 터보 엔진 탑재…판매가 1억6000만원대
‘뉴 X5 M’과 ‘뉴 X6 M’.(사진=BMW코리아)


[팍스넷뉴스 권준상 기자] BMW코리아가 고성능모델 ‘뉴 X5 M(스포츠 액티비티 비히클·SAV)’과 ‘뉴 X6 M(초고성능 스포츠 액티비티 쿠페·SAC)’을 출시했다.


두 모델에는 최고출력 608마력, 최대토크 76.5kg.m의 V8 4.4리터 M 트윈파워 가솔린 터보 엔진이 탑재됐다. 여기에 8단 M 스텝트로닉 자동변속기, BMW M xDrive 시스템이 적용됐다. BMW M xDrive 시스템은 노면 상태나 차량 컨디션 등을 실시간으로 파악한 뒤 네 바퀴에 토크를 이상적으로 분배해 최상의 구동력을 제공한다. 두 모델은 정지상태에서 시속 100km까지 도달하는데 3.9초가 소요된다.


두 모델에는 엔진을 안정적으로 관리하는 레이스용 냉각 시스템이 탑재됐고, 엔진룸과 뒷 차축 주변에 M 전용 스트럿 바를 장착해 차체 강성을 극대화했다. 스터럿 바란 주행 중에 자동차의 직진성을 확보하고, 회전할 때 좌우의 흔들림을 최소화해 주행 안정성을 높여 주는 보조장치다. 


‘뉴 X5 M’과 ‘뉴 X6 M’.(사진=BMW코리아)


두 모델의 전면부는 검정색 M 전용 더블 스트럿 키드니 그릴이 장착됐으며, 전폭은 뉴 X5 M이 일반 모델 대비 10mm, 뉴 X6 M이 15mm 넓게 설계됐다. 후면부는 검정색 디퓨저와 함께 듀얼 트윈팁 배기구가 적용된 M 스포츠 배기 시스템이 탑재됐다. 추가적으로 뉴 X5 M은 21인치 더블스포츠 경합금 휠을 장착했다. 뉴 X6 M은 앞 21인치, 뒤 22인치 더블스포츠 휠이 적용됐다.


실내는 블랙 메리노 가죽(양 가죽)으로 제작된 M 스포츠 시트와 M 전용 드라이브 모드 버튼이 장착된 M 가죽 스티어링 휠이 적용됐다. 운전석 앞쪽에는 12.3인치 M 전용 계기판과 헤드업 디스플레이가 탑재됐다. 


판매가격은 개별소비세 1.5% 적용 기준으로 뉴 X5 M은 1억6460만원, 뉴 X6 M은 1억6760만원이다.


(자료=BMW코리아)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