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장금융 기술혁신펀드, 원익·키움 등에 900억 출자
1605억 규모 자펀드 결성 추진…국내 제조업 경쟁력 강화 목적

[팍스넷뉴스 류석 기자] 한국성장금융투자운용(이하 한국성장금융)이 기술혁신전문펀드 위탁운용사 선정을 마치고 1605억원 규모 자펀드 결성에 나선다. 


23일 한국성장금융은 기술혁신전문펀드 위탁운용사로 원익투자파트너스, 키움인베스트먼트, 포스코기술투자-스마일게이트인베스트먼트(공동운용)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한국성장금융은 세 곳의 운용사에 각각 약 300억원을 출자할 예정이다. 민간 자금 매칭으로 최소 1605억원 이상의 펀드를 연내 결성할 계획이다. 


한국성장금융은 지난 5월 21일 기술혁신전문펀드 출자 제안서 접수를 받았었다. 앞선 세 곳의 운용사는 4대 1의 경쟁률을 뚫고 위탁운용사 자격을 확보했다. 


기술혁신전문펀드 국내 제조업 경쟁력 강화를 지원하기 위해 조성된 모펀드다. 한국성장금융은 심사 과정에서 제조업 연구·개발(R&D) 분야 투자 전문성에 주목했다. 


한국성장금융은 관계자는 "이번 선정된 기술혁신전문펀드 위탁운용사와 긴밀히 협조해 빠른 시일내 펀드 결성을 마무리하고, 올해 안에 본격적으로 투자를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