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령제약, 美암학회서 'BR101801' 항암 효과 발표
단독·병용 투여 시 암세포 사멸 효력 등 포스터 논문 3편 발표


[팍스넷뉴스 김새미 기자] 보령제약은 미국암학회(AACR) 연례학술대회에서 항암제 'BR101801(프로젝트명 BR2002)'의 전임상 결과를 일부 공개했다고 23일 밝혔다. 미국암학회는 지난 22일(현지시간)부터 사흘 일정으로 온라인으로 진행중이다. 


보령제약이 자체 개발 중인 BR101801는 암세포의 주요 성장·조절 인자인 PI3K와 DNA-PK를 동시에 저해하는 표적항암제 겸 면역항암제이다.


보령제약은 이번 AACR에서 BR101801의 암세포 사멸과 관련해 단독·병용 효력, 면역항암제로서의 효력, 암세포 손상복구인자의 저해능력 등 총 세 편의 포스터 세션 논문을 발표한다. 


보령제약은 혈액암에서의 암세포 사멸에 관한 BR101801의 단독·병용 효력시험을 진행했다. 길리어드의 ‘자이델릭’, 버라스템의 ‘코피카’ 등 현재까지 PI3K 저해제로 허가받은 약물을 대조군으로 설정해 비교시험을 진행했다. 그 결과, 52개 혈액암 세포주에서 비교약물보다 뛰어난 암세포 사멸효과와 종양유발유전자(c-Myc)의 제어 효력을 확인했다.


BR101801 단독 투여 시 면역억제세포인 조절T세포(Treg)와 골수유래 억제세포(MDSC)를 감소시키고 암세포를 사멸하는 면역 세포인 CD8+을 증가시켰다. 면역관문억제제(PD-1, PD-L1) 또는 면역관문활성제(OX40)와 병용투여 시 시너지 효과를 보였다.


또한, 암세포의 DNA 손상을 인지하고 수선에 관여하는 효소인 DNA-PK를 저해하는 효과를 나타내 암세포 사멸효능을 보였다. 혈액암뿐만 아니라 고형암에서도 세포독성항암제나 방사선과 병용 투여 시 암세포 사멸효과를 보이는 것으로 드러났다. 


현재 BR101801는 혈액암의 일종인 비호치킨성 림프종을 적응증으로 지난 3월 한국과 미국에서 동시에 임상 1상을 개시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