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C&C, 기업용 블록체인 플랫폼 공개
4개월만에 서비스 오픈 가능, 키 복구기능도 제공


[팍스넷뉴스 원재연 기자] SK㈜ C&C는 기업용 블록체인 플랫폼 '체인제트 포 이더리움(ChainZ for Ethereum)'을 출시했다고 24일 밝혔다.


체크포인트 포 이더리움은 SK C&C가 지난 2018년 컨센시스와 기업용 블록체인 신사업 공동 개발 협력을 통해 개발, 특허 출원 중인 서비스다. 해당 서비스의 특징은 ‘키(계정) 복구 서비스’다. 기존 기록 정보만 업데이트하면 키를 바로 살려내고 기존 계좌 거래 내역도 그대로 살려낸다.


그룹별 복구 권한 관리도 부여한다. 블록체인 서비스에서 종종 발생할 수 있는 키 분실 및 유출 위험을 없앤 것이다. 기존에는 키를 분실하면 자산 복구가 어렵거나 불가능했을 뿐 아니라 모든 책임이 사용자에게 귀속됐다.



'토큰 발행 및 사용 관리' 기능도 강화됐다. 허가 받은 블록체인 서비스 사용자만이 토큰 발행, 거래, 교환(활용)이 가능하고, 블록 이벤트 관리를 통해 거래 이력도 조회할 수 있다. '데이터 추적 관리' 수준도 대폭 향상됐다. 이용자는 데이터 생성 및 활용 관련 이력을 보관할 수 있으며, 권한 관리 정보와 결합할 경우 사전 접근 제어 및 사후 이력 추적도 가능해졌다.


응용프로그램인터페이스(API)에 기반한 서비스 이용자 구분 및 이용자 별 접근 권한 관리도 제공된다. 이를 통해 기업 서비스를 중심으로 여러 외부 협력사나 기관들의 참여를 이끌 수 있다. 블록체인 서비스의 개발과 운영을 한 번에 지원하는 '데브옵스(DevOps) 환경'도 가능하다. 해당 서비스를 이용하면  블록체인 기반 서비스를 기획하고 개발·운영을 위한 플랫폼 구성 및 기능 탑재, 서비스 오픈 테스트까지 4개월이면 가능하다.


최철 SK C&C 플랫폼2그룹장은 "별도 서버와 애플리케이션 설치 없이 바로 이용 가능한 퍼블릭 서비스는 물론 기업 내 자체 구축하는 프라이빗 형태의 메인넷도 있다" 며 "기업들이 자사만의 블록체인 플랫폼을 자유롭게 생성하고 다른 사업자와의 제휴와 확장을 통해 블록체인 서비스 생태계를 키워갈 수 있다"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