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수출입銀, 국내기업 해외 신시장 진출 돕는다
최근 우즈벡서 공동으로 '전대금융' 방식 금융지원···협력 범위 확대키로
이 기사는 2020년 06월 24일 14시 37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양도웅 기자] 하나은행과 수출입은행이 국내 기업의 해외 신흥 시장 진출을 돕기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양 은행은 ▲신남방·신북방 등 신흥 시장 개척을 위한 전대금융 활성화 ▲국내 수출입 기업 대상 무역금융 부문 협력 강화 ▲해외투자 및 자원개발 등 대외 거래 부문 금융지원 협업 확대 등을 추진하기로 약속했다. 


양 은행은 그간 꾸준히 해외 사업 부문에서 손발을 맞춰 왔다. 당장 지난 5일 국내 모 기업이 우즈베키스탄에 전자제품 생산설비를 수출할 때 전대금융 방식으로 금융지원을 실시했다. 


전대금융이란 수출입은행이 해외 현지 은행과 신용공여한도(Credit Line)을 설정하고, 현지 은행이 다른 곳보다 더 유리한 조건으로 수은에서 대출 등 자금을 조달해 한국 기업과 거래하고 있는 현지 기업에 다시 돈을 빌려주는 제도다. 


하나은행과 수출입은행은 우즈베키스탄 현지 은행인 NBU(우즈베키스탄 국영 은행)에 각각 1300만 유로, 1500만 유로를 대출해줬다. NBU는 이 자금을 바탕으로, 국내 모 기업의 생산설비를 수입한 현지 기업이 설비 대금을 납부할 수 있도록 대출해준 것.  


방문규 수출입은행장은 "양 은행은 2013년 이후 40억달러의 신디케이션, 48억달러의 PF금융, 13조원의 무역금융 등을 공동으로 지원해왔다"며 "이같은 사례를 바탕으로 양 기관이 앞으로 더욱 협력해 국내 기업의 해외 진출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하나은행과 수출입은행은 이날 체결한 업무협약을 통해 기존 해외 인프라·선박 부문의 금융 협력을 포함, 신재생에너지와 디지털 인프라 등 혁신 성장 분야로 협력 관계를 넓혀나갈 방침이다. 


지성규 하나은행장은 "이번 업무협약으로 국내 수출입 기업에 대한 적극적인 지원과 더불어 국내 기업들의 무역 경쟁력을 높이기 위한 구체적인 노력을 이어가겠다"며 "국내 수출 기업의 신남방·신북방 등 신흥 시장 진출을 위한 금융지원을 더욱 확대해 코로나19 여파로 어려움을 겪는 기업들에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제공=하나은행>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
하나銀, 라임펀드 피해 투자자 선지급 대열 합류

기업·신한·우리은행 이어 결정···원금 최대 51% 선지급 보상

하나은행, 라임펀드 51% 선지급 보상안 결정 外

하나은행, 라임펀드 51% 선지급 보상안 결정 [주요언론] 하나은행이 23일 이사회를 열고 라임펀드 투자자에게 가...

'라임사태 해법' 가교운용사, 8월 중 설립

20개 판매사 출자 및 운영 참여, 잔여펀드 운영 및 투자자 보호 전담

손 잡기로는 부족···'피 섞는' 하나銀

③과감한 지분 투자 등 협업 확대 통한 딜 발굴에 역점

신한 이어 하나銀도 키코 조정안 불수용

법적 소멸시효 지나 배임 소송 여지 부담

대기업 여신 증가세 '주춤'···우리·신한銀 감소

선조달·회사채 순발행 영향

채권단 “두산퓨얼셀은 안 판다”

두산그룹 미래 성장동력 차원 남겨둬···채권단 공감대 형성

기안기금, 기업당 2조원 한도 지원···대한항공 1순위

쌍용차 등 완성차 업체는 제외될 듯

홍남기 "'2조+α' 프로그램, 기업 자산매각 지원" 外

홍남기 "'2조+α' 프로그램으로 기업 자산매각 지원" [주요언론]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1일...

아시아나, 채권단에 5000억 자본확충 요청할 듯

매각 회계자문사 EY한영, 영구채 방식 지원 필요성 제기

채권단 "현산, 구체적 요구사항 먼저 제시하라"

인수조건 재협의 요구 하루 만에 입장…조속한 매각 완료 거듭 촉구

두산인프라코어, 인적분할 후 사업회사 매각

투자회사는 두산重과 합병···두산·채권단 "솔루스 매각 자신"

"솔루스 올해·인프라코어 내년말까지 매각"

두산, 매각시한 담은 자구안 제출···불발시 채권단에 권한 위임

채권단, 두산重 1조2000억 추가 지원

두산중공업 경영정상화 방안 확정

매각 철회하나…산은, '컨틴전시 플랜' 준비?

실적·재무여건 갈수록 악화…협상 난항에 대응책 마련 움직임

채권단 "두산重, 비발전 부문 모두 매각해야"

채권단 추가 자금지원 조건···"헐값 매각 되지 않게 서두르지는 않을 것"

1.2조 수혈받은 대한항공에 채권단 "내년말까지 2조 확충해야" 外

1.2조 수혈받은 대한항공에 채권단 "내년말까지 2조 확충해야" [주요언론] 국책은행인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 등 ...

대한항공, 2000억 단기차입금 증가 결정 外

대한항공, 2000억 단기차입금 증가 결정  대한항공은 운영자금 마련을 위해 2000억원 규모의 단기차입금 증가를...

수출입은행

<승진> ◇부서장급 ▲디지털서비스부장 이익수 ▲미래발전방안수립T/F반장 조현석 ▲구미출장소장 이원형 ▲인사부소속 ...

하나은행

<전보> ◇부장 ▲글로벌심사부 김진휘 ▲금융소비자보호부 안상철 ▲개인디지털사업부 이선용 ▲리테일상품부 정재훈 ◇지...

수출입銀, 아프리카 TDB와 1억달러 전대금융 계약

온라인 통해 서명식···한국-아프리카 온라인 세미나 예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