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쇼크
IBM "정부‧통신사, 방역 정보 보유 기간 고지해야"
"AI 기반 접촉자 추적 효과 커...이용자 자발적 참여 필수"


[팍스넷뉴스 조아라 기자]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이하 코로나 19)의 영향으로 인공지능(AI)을 이용한 개인 정보 추적과 처리의 중요성이 날로 커지는 가운데, 데이터를 다루는 정부와 통신사가 방역 과정에서 수집한 개인정보 현황을 당사자에게 고지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자발적인 동의를 기반으로 데이터 수집 목적과 보유 기간을 명확히 밝혀야 한다는 것이다.


프란체스카 로씨(Francesca Rossi) IBM AI 윤리 글로벌 총괄은 '정부나 통신사가 코로나 19를 계기로 정보 수집에 정당성을 갖게 될 경우, 방역과 프라이버시를 동시에 지킬 수 있는 방안'을 묻는 질문에 이 같이 답했다.


코리아스타트업포럼이 24일 개최한 '포스트 코로나, 인공지능이 변화시킬 세상(AI in the post-pandemic future)' 온라인 세미나에서 로씨 총괄은 AI가 코로나 19에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최적의 기술이라는 점을 강조하면서도 데이터 활용의 윤리성을 강조했다.


로씨 총괄은 "코로나 19 상황에서 AI가 다양한 분야에서 도움이 된다"며 "전 세계 다양한 지역에서 판데믹의 트랜드를 빠르게 분석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로씨 총괄은 AI의 연산 능력 활용법을 소개하며 "의료 전문가들이 최대한 많은 데이터를 분석해 잠재적인 해결책을 찾는 것을 지원할 수 있다"고 말했다. 


AI를 기반으로 전문가들의 협업도 가능하다고 부연했다. 로씨 총괄은 "오픈소스를 통해 확진자가 몇 명인지, 문제가 어떻게 해결되고 있는지, 완치자가 몇 명인지 알려줄 수 있다"고 강조했다. 나아가 "초기 조치에서 적절한 봉쇄·해제의 시기를 진단하는 한편, 어떤 규칙을 적용해야 하는 지 AI의 도움을 받을 수 있다"고 덧붙였다. 무엇보다 접촉자 추적 과정에서 AI가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했다. 


또 로씨 총괄은 "AI를 통한 방역 효과를 담보하려면 자발적인 선택에 의한 데이터 제공이 필수"라고 거듭 강조했다. 이를 위해 로씨 총괄은 ▲고객의 동의를 기반으로 ▲특정한 목적에 한해서 ▲정해진 기간 동안 데이터를 수집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아울러 "수집 목적과 보유 기간, 데이터를 어떠한 용도로 활용하지는 지 고객에게 알려 투명성을 확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마지막으로 "기술이 없으면 바이러스 추세를 이해하고 의사결정을 내릴 수 없다. 기술과 데이터는 문제 해결의 핵심"이라며 "공공의 안정성과 프라이버시는 상충하는 것이 아닌 균형을 이루고 공존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코로나19 쇼크 188건의 기사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