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호주 에프엠지와 'GEM 매칭펀드 3호' 조성
1:1 매칭 방식 상생펀드 협약…매년 10만달러 기금 마련
(사진=유병옥 포스코 구매투자본부장, 임만규 전남인재육성재단 사무국장이 스폰서십 협약을 기념하고 있다. 사진제공: 포스코)


[팍스넷뉴스 유범종 기자] 포스코가 호주 철광석 공급업체인 에프엠지(FMG)와 'GEM 매칭펀드 3호'를 조성한다. GEM은 '보석' 이라는 사전적 의미 외에 사회발전에 한 걸음 더 나아간다(Go Extra Mile)는 뜻을 담고 있다.


포스코는 25일 서울 대치동 포스코센터에서 'GEM 매칭펀드 3호' 스폰서 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유병옥 포스코 구매투자본부장, 임만규 전남인재육성재단 사무국장 등이 주요 인사로 참석했다.


'코로나19' 여파로 참석이 어려운 에프엠지는 사전에 제작한 영상으로 펀드에 참여하는 소감을 전했다. 호주 에프엠지는 비에치이피(BHP), 리오틴토(Rio Tinto), 발레(Vale)에 이어 세계에서 네 번째로 큰 규모의 철광석 생산기업이다.


3호 펀드는 매칭그랜트 방식을 적용해 포스코와 에프엠지가 매년 미화 5만달러씩 총 10만달러를 모은다. 이 기금은 해마다 번갈아 가며 양국 지역사회를 위해 쓰일 계획이다. 사업 첫해인 올해는 전남인재육성재단에 기금을 기부해 운영을 맡기기로 했다.


전남인재육성재단은 어려운 여건에 처한 청소년들과 지역 인재를 지원할 예정이다. 전국기능경기대회 수상자와 마이스터고 학업 우수생에게 해외 산업현장에서 연수 받는 기회도 제공할 방침이다.


유병옥 포스코 구매투자본부장은 이날 협약식에서 "앞으로도 양사의 협력 관계를 지속하길 희망한다"면서 "신뢰를 기반으로 지역사회가 직면한 문제를 함께 고민하며 해결에 힘을 보태자"라고 밝혔다.


한편 GEM 매칭펀드는 포스코가 지난해 7월 기업시민헌장 선포 후 해외 공급업체와 설립한 최초의 세계적 매칭펀드다. 지난해 11월 호주 얀콜(Yancoal)을 시작으로 올해 2월에는 미국 엑스콜(Xcoal)과 펀드 조성에 성공했다. 포스코는 향후에도 매칭펀드 프로그램을 지속 확대하며 모범시민으로써 역할을 다할 계획이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