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건협, 인니 신수도 이전사업 민간 간담회
정부·공기업·시공사 소통의 장 마련

[팍스넷뉴스 박지윤 기자] 해외건설협회와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행복청)은 26일 '인도네시아 신수도 이전사업' 민간기업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코로나19(COVID19) 확산에 따른 사업 지연 우려에도 불구하고 이날 간담회에는 정부, 인프라 공기업, 시공사, 엔지니어링기업 관계자 등 50여명이 참석하며 뜨거운 관심을 보였다.


26일 해외건설협회 교육장에서 열린 인도네시아 신수도 이전사업 민간기업 간담회가 끝난 뒤 정부, 인프라 공기업, 시공사 관계자 등 50여명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해외건설협회 교육장에서 김용석 행복청 차장의 환영인사를 시작으로 간담회를 진행했다. 이어 해외건설협회와 행복청 인도네시아 수도이전협력팀이 각각 최근 건설 동향과 수도 이전사업 관련 최근 동향과 정부간 협력 상황을 발표했다.


이후 현지 파견 협력관과 화상대화를 통해 협력관 활동 내용을 소개했다. 수도 이전사업과 관련하여 업계가 궁금해 하는 사항들과 경험들을 공유했다. 인도네시아 진출 시 국내 기업이 겪는 애로사항과 건의사항을 공개하는 시간도 가졌다.


총 40조원 규모로 예상되는 인도네시아 수도 이전사업은 올해부터 본격적으로 추진될 예정이었다. 하지만 코로나19 사태가 발생하면서 다소 지연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우리나라는 지난해 11월 국토교통부와 인도네시아 공공사업주택부간 '수도이전 및 개발에 대한 기술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한 후 협력을 확대하고 있다.


양 기관은 이번 간담회를 계기로 향후에도 협업을 강화할 계획이다. 신남방 주요 국가인 인도네시아의 수도 이전사업에 우리 기업이 적극 참여할 수 있도록 정부간 협력 및 관련 정보 지원 등 다방면으로 노력할 예정이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