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특구 2차 사업자 선정 '심의위원회' 개최
내달 6일 특구위원회 최종 결과 발표
이 기사는 2020년 06월 29일 15시 46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공도윤 기자] 중소벤처기업부(중기부)가 제3차 규제자유특구 심의위원회를 개최하고 부산 블록체인 자유특구(블록체인특구) 2차 사업자 선정 등에 대해 심의했다.


29일 중기부는 "제3차 규제자유특구 신규지정을 위해 '규제자유특구규제특례 등 심의위원회'를 열고 국민 배심원이 참여한 가운데 부산, 대구, 울산, 강원, 충남, 전북, 경북 규제자유특구 신규 지정과 부산 블록체인특구 2차 사업자 선정 관련 심의를 열었다"고 밝혔다.


회의에서는 ▲부산 해양모빌리티 ▲대구 이동식 협동로봇 ▲울산 게놈서비스산업 ▲강원 액화수소산업 ▲충남 수소에너지 전환 ▲전북 탄소융복합산업, 경북 산업용 헴프 등 7개 신규 특구 지정과 추가 실증 2개 특구 사업인 ▲부산 블록체인 ▲대전 바이오메디컬 등 총 9개 특구 계획에 대한 심의가 진행됐다.


이중 추가된 부산 틀록체인 사업은 ▲블록체인 기반 부동산 집합투자 서비스 ▲블록체인 기반 데이터 리워드 및 거래서비스 ▲블록체인 기반 의료 마이데이터 플랫폼이다.


부산시는 지난해 9월 블록체인 특구 2차 사업자 모집을 시작해 후보자로 ▲블록체인 기반 부동산집합투자 및 수익배분 서비스(세종텔레콤) ▲블록체인 기반 데이터 리워드 및 거래 서비스(글로스퍼) ▲블록체인 기반 의료 마이데이터 플랫폼(AI 플랫폼 컨소시엄)을 선정한 바 있다. 


부산시 관계자는 "6월말 최종심의회를 열어 최종 사업자를 선정할 계획"이라며 "중기부 특구위원회 최종 심의를 거쳐 7월 초쯤 결과를 발표할 것"이라고 밝혔다.


(자료=중소벤처기업부)


또 코로나19 대응과 비대면 경제로의 패러다임 전환에 따른 바이오(공동연구시설, 게놈산업), 무인(로봇, 드론배송)사업에 맞춰진 특구계획도 심의했다.


중기부는 지난 1월 초부터 지자체가 희망하는 특구사업에 대한 사전컨설팅, 전문가 회의, 분과위원회, 부처협의 등을 통해 특구계획의 사업성, 혁신성 등을 보완해 왔으며, 이번 심의위원회에서 그간 보완된 특구계획에 대한 심의를 진행했다. 특구위 심의와 별도로 규제자유특구펀드 조성계획도 함께 보고됐다.


규제자유특구펀드는 특구 내 혁신기업 등 지역에 소재한 중소·벤처기업에 집중 투자하며, 올해 하반기 420억원 규모로 시범 조성한다.


특히 이번 규제자유특구펀드는 지자체, 지역소재 벤처캐피탈, 창조경제혁신센터 등 해당지역의 혁신주체로 구성된 컨소시엄을 선정하는 방식을 도입한다. 지역 내 혁신주체들이 직접 펀드 조성·운영에 참여할 수 있는 통로를 열어, 지역투자 활성화에 나서게끔 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이날 심의를 거친 특구계획은 다음달 6일 국무총리 주재로 열리는 '특구위원회'에서 최종 지정여부를 결정해 발표할 예정이다.


중기부 박영선 장관은 "코로나19로 인한 비대면화·디지털화가 가속화됨에 따라, 정부도 그린뉴딜과 디지털 뉴딜 사업을 중점적으로 추진하고 있으며, 규제자유특구도 이러한 추세에 부응해 관련된 산업과 기술이 활성화되도록 적극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