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블록체인특구, 내년 상용화 목표
추가 사업자 선정이어 공공·민간 투자 확대 계획
이 기사는 2020년 06월 29일 16시 43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공도윤 기자] 블록체인 규제 자유특구(블록체인특구)로 지정된 부산시가 7월 초 추가 사업자 최종 선정에 이어 사업자를 통한 블록체인 서비스 상용화에 매진한다.


부산시 블록체인특구 총괄 담당자는 29일 "1차 사업자의 체험 서비스 출시에 이어 내년에는 실제 수익을 내는 비즈니스 모델이자 상용 서비스를 선보이는 것이 목표"라며 "중소벤처기업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등 정부 부처와의 협의를 통해 공공부문 서비스를 확대함과 동시에 민간부문 서비스 출시로 시너지를 높일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해 7월 블록체인특구로 지정된 부산시는 블록체인 기반 공공서비스와 민간서비스 부문에서 잇달아 성과를 내고 있다.


이중 민간서비스 부문에서는 ▲관광 ▲안전 ▲금융 ▲물류 등 4개 분야를 1차 사업으로 선정하고 블록체인 기술 기반의 상용화 서비스 출시를 진행하고 있다.


▲관광 분야는 현대페이가 추진하는 부산스마트투어 플랫폼 서비스 ▲안전 분야는 코인플러그의 공공안전 영상제보 서비스 ▲금융 분야는 BNK부산은행의 디지털원장기반 지역경제 활성화 서비스 ▲물류 분야는 비피앤솔루션·효성인포메이션시스템의 스마트 해양물류 플랫폼 서비스다. 이들 서비스는 지난 4~5월 실증 사업을 추진, 서비스 테스트 후 내달부터 순차적으로 일반 사용자 이용이 가능한 서비스로 업그레이드 한다.


부산시 관계자는 "주요 사업자 대부분이 하반기 실물 서비스 제공이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며 "고도화 작업을 통해 내년에는 실제 사용자가 사용할 수 있는 서비스 출시는 물론 수익 창출이 가능한 사업화 진입도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공공서비스 부문도 블록체인특구의 민간사업자와 시너지를 이루며 성과를 내고 있다. DID(탈중앙화 신원인증) 기반 신분인증 플랫폼, 지역상생형 모바일 의료관광 플랫폼 등이 대표적이다.



지난 6월 부산시는 모바일 신분확인 체험서비스 '부산블록체인체험 앱'을 선보였다. 여기에는 부산특구 기업인 코인플러그의 DID(탈중앙 신원인증) 기반 본인인증 및 전자서명 서비스 '마이키핀 DID' 기술이 적용됐다. 이 서비스는 회원가입 및 로그인 시 본인인증을 기존 아이디·패스워드 방식이 아닌 DID로 인증해 별도의 사용자 정보 등록이 필요없다. 또 사용자가 개인정보를 직접 통제할 수 있는 권리를 갖게 돼 개인정보 유출 사고를 방지할 수 있다.


부산시 서구청은 부산대학교병원, 동아대학교병원, 고신대학교복음병원, 삼육부산병원, 결제중개업체 케이에스넷, 모두모아 등 7개 기관과 '지역상생형 모바일 의료관광 플랫폼' 구축을 추진하고 있다. 


이 플랫폼은 해외 의료관광객과 서구의 참여 의료기관을 직접 연결해주는 스마트폰 기반의 모바일 플랫폼이다. 플랫폼 앱에 숫자 제한 없이 의료기관, 숙박업소, 관광지, 음식점 등 소상공인 업소를 개별 앱처럼 제작해 탑재할 수 있도록 구축할 예정이다.


부산은행의 금융 노하우와 부산 서구의 의료관광특구사업을 블록체인 기술로 결합해 지역 상공인과 상호 상생하는 선순환 구조를 구축하고 의료관광 사업을 활성화한다는 계획이다.


2차 사업 선정도 막바지 작업 중이다. 부산시는 지난해 9월 블록체인 특구 2차 사업자 모집을 시작해 후보자로 ▲블록체인 기반 의료 마이데이터 플랫폼(AI 플랫폼 컨소시엄) ▲블록체인 기반 부동산집합투자 및 수익배분 서비스(세종텔레콤) ▲블록체인 기반 데이터 리워드 및 거래 서비스(글로스퍼)를 선정했다. 이들 사업자는 중소벤처기업부의 최종심의회를 거쳐 내달 6일 국무총리 주재로 열리는 '특구위원회'에서 최종 지정여부가 결정된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