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내
뉴스 랭킹 이슈 오피니언 포럼
산업 속보창
Site Map
기간 설정
KB금융지주
하나금투빌딩 매각 입찰에 4~6곳 참여
박지윤 기자
2020.07.01 08:30:31
예상 매각가 4600억~4800억 거론…3.3㎡당 2000만원대 초반
이 기사는 2020년 06월 29일 17시 00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박지윤 기자] 코람코자산신탁이 실시한 여의도 하나금융투자빌딩(하나금투빌딩) 매각 입찰에 5개 안팎 업체가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29일 부동산투자업계에 따르면 코람코자산신탁은 매각 주관사인 CBRE를 통해 지난 24일 여의도 하나금투빌딩의 매각 입찰을 실시했다. 총 4~6개 업체가 입찰에 참여한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 여의도 하나금융투자빌딩 전경. <사진출처=네이버지도>

여의도 하나금투빌딩은 지하 5층~최고 23층, 연면적 6만9826㎡ 규모로 지난 1994년 6월 준공한 빌딩이다. 현재 하나금융그룹 계열사를 비롯해 인텔코리아 등이 임차한 상태다.


부동산업계 관계자는 "여의도 하나금투빌딩 매각 입찰에 4~6개 업체가 도전장을 내밀었다"며 "이 빌딩은 지난해 베스타스자산운용과 신영이 함께 사들인 여의도 메리츠화재 사옥의 매입가를 기준으로 매각가격이 형성될 것"이라고 말했다.


시장에서는 여의도 하나금투빌딩의 매각가는 3.3㎡당 2200만~2300만원, 빌딩 전체로는 4600억~4800억원 수준으로 형성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근처에 위치한 여의도 메리츠화재 사옥의 매각가와 비슷한 시세가 정해질 것이라는 의견이 지배적이다. 지난해 10월 메리츠화재는 여의도 메리츠화재 사옥을 1200억원에 베스타스자산운용과 신영에게 처분했다. 3.3㎡당 매각가는 2200만원대다.

관련기사 more

코람코자산신탁 관계자는 "4~6곳의 업체가 여의도 하나금투빌딩 매각 입찰에 참여했다"며 "입찰에 참여한 업체 중에서 단순히 높은 매입가를 제안한 곳보다는 적절한 가격과 함께 거래를 잘 마무리할 수 있는 업체를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하는 정성평가 방식을 적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우선협상대상자 선정은 이르면 7~9월 안에 마치고 실사를 거쳐 올해 안에 매각 절차를 마무리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뉴스알람
2022 팍스넷뉴스 금융포럼
Infographic News
IPO 수요예측 경쟁률 vs 청약 경쟁률
Issue Today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