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양곤 HLB 회장 "옵티머스 손실 사재로 갚겠다"
총 400억원 위탁 사실 고백…"안정성 위주 여유자금 운용 방침"
이 기사는 2020년 06월 29일 17시 02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진양곤 에이치엘비 회장이 29일 유튜브를 통해 옵티머스 펀드 투자 사실을 고백하고 있다.


[팍스넷뉴스 김현기 기자] 진양곤 에이치엘비 회장이 옵티머스 펀드 투자로 인한 손실액 전액을 사재 출연으로 갚겠다고 밝혔다. 에이치엘비는 29일 "진 회장이 최근 환매중단 사태로 논란이 되고 있는 옵티머스 펀드에 투자한 사실을 직접 밝혔다"며 "피해가 발생했을 때 손실액 전액에 해당하는 개인 주식을 회사에 위탁하는 방식으로 사재 출연, 회사엔 단 한 푼의 손실도 없도록 하겠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진 회장은 29일 유튜브를 통해 "에이치엘비의 IR 원칙은 사실 그대로를 알리는 것"이라며, "지난 4월24일 에이치엘비생명과학이 NH투자증권을 통해 100억원, 6월11일 에이치엘비가 하이투자증권을 통해 판매되던 옵티머스자산운용 펀드에 300억원을 위탁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이는 국공채 등 안전자산으로 운용된다는 증권사와 운용사 고지내용을 신뢰했기 때문"이라며 불완전 판매 펀드의 피해자임을 고백했다.


진 회장은 옵티머스 펀드 판매가 불법 부당행위인 만큼 29일 서울남부지방법원에 판매사들을 대상으로 부당이득금 반환 청구소송을 제기했다며, "원금 회수를 위해 전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최종 의사결정권자로서 깊은 사과 표명과 함께 손실액 전액을 본인이 책임지겠다며, "손실액에 해당되는 본인 주식을 회사에 위탁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향후 자금 운용은 철저하게 안정성 위주로 운용하겠다"는 다짐으로, 재발방지 노력과 함께 향후 회사 주요사항에 대해선 투명하고 솔직하게 공개할 것을 약속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