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젤, 보톡스 유럽 판매허가 신청 완료
내년 중순 허가 획득 이뤄질 듯···"중국·미국 진출도 박차"


[팍스넷뉴스 김현기 기자] 휴젤이 유럽 진출에 한 발 더 다가섰다.


휴젤은 "약 1조원 규모의 자사 보툴리눔 톡신 제재 유럽 판매허가 신청을 완료했다. 유럽시장 진출 막바지 단계에 돌입했다"고 30일 밝혔다.


앞서 휴젤은 지난해 1월 유럽 유통 파트너사인 '크로마'와 함께 폴란드 및 독일에서 임상 3상을 완료했다. 이후 허가 신청에 필요한 서류 작업을 진행, 지난 29일  유럽의약품청(EMA)에 신청서 제출을 마쳤다. 신청서 제출 뒤 허가까지 약 1년이 걸리는 만큼, 내년 중순 유럽 판매 허가 획득이 가능할 전망이다. 


유럽 보툴리눔 톡신 시장은 약 1조원 규모로 추산된다. 미국과 함께 전 세계 보툴리눔 톡신 시장 70% 이상을 차지하고 있는 거대 시장이다. 휴젤은 판매 허가 획득 후 유럽 내 성공적인 안착을 목표로 오스트리아 소재 제약사 크로마와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크로마가 유럽 시장 내 '레티보(Letybo·유럽 수출명)' 유통을 담당한다.


크로마는 더마 필러를 비롯해 스킨케어 제품, 리프팅 실, PRP 디바이스 등을 생산하는 메디컬 에스테틱 전문 기업이다. 현지 시장 내 미용치료 전문 의사들에 대한 풍부한 데이터 베이스는 물론, 40년 이상 쌓아온 마케팅 노하우와 성공 경험을 갖춰 현지 시장에 맞춘 효율적이고 체계적인 마케팅 전개가 가능할 것으로 휴젤 측은 기대했다. 


특히 크로마 대표 제품 '세이파 필러'와의 시너지 효과를 통한 빠른 시장 점유율 확대를 통해 오는 2025년까지 유럽 시장 점유율 10~15% 달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


휴젤 관계자는 "유럽은 중국, 미국과 더불어 전 세계 보툴리눔 톡신 시장을 이끄는 주요 시장 중 하나다. 이번 판매허가 신청서 제출은 휴젤의 본격적인 세계 시장 확대 주춧돌이 될 것"이라며 "이와 함께 올해 중순께 허가를 앞두고 있는 중국 시장과 올해 연말 판매허가 신청서 제출을 목표로 하고 있는 미국까지 성공적인 글로벌 빅3 시장 진출을 통해, 휴젤의 세계적 기업 도약에 주력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