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그룹, '2020 수소모빌리티+쇼' 참가 역량 과시
수소드론, 연료전지 등 친환경·고효율 제품 선보여
(사진=1일부터 3일까지 일산 킨텍스에서 열리는 '2020 수소모빌리티+쇼'에 참가하는 두산의 부스 이미지. 사진제공: 두산그룹)


[팍스넷뉴스 유범종 기자] 두산이 그룹내 수소사업 역량을 모아 내달 1일부터 3일까지 일산 킨텍스에서 열리는 '2020 수소모빌리티+쇼'에 참가한다.


두산그룹은 두산모빌리티이노베이션(DMI), ㈜두산 퓨얼셀파워BU, 두산퓨얼셀 등 3개사가 참가한다고 30일 밝혔다. 두산그룹은 이번 전시회 핵심 테마인 수소모빌리티에 맞춰 다양한 제품과 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두산모빌리티이노베이션은 두 시간 이상 비행이 가능한 드론용 수소연료전지팩과 이를 탑재한 수소드론(DS30)을 전시할 계획이다. 특히 드론용 수소연료전지팩은 수소를 에너지원으로 사용해 기존 배터리 드론의 비행시간 한계를 뛰어 넘은 제품으로 평가 받고 있다.


㈜두산 퓨얼셀파워BU는 10kW 건물용, 1kW 주택용 고분자전해질형 연료전지(PEMFC)를 전시한다. 연료전지는 수소와 산소의 전기화학적 반응을 통해 전기와 열을 생산하는 고효율 발전시스템으로 가동률과 에너지 밀도가 높아 차세대 친환경 발전으로 손꼽힌다. 이 중 고분자전해질형 연료전지는 고분자막을 전해질로 이용하는 연료전지 방식이다.


두산퓨얼셀은 전기, 열, 수소를 동시에 생산하는 '트라이젠(TRI-GENERATION) 시스템'과 연료전지를 활용한 스마트팜, 냉동창고 등 새로운 애플리케이션을 선보일 계획이다.


두산그룹 한 관계자는 "'수소모빌리티+쇼'를 통해 두산의 수소 비즈니스 역량을 소개하고 수소경제 활성화의 중요한 성장 축을 담당할 수 있는 사업자로서의 면모를 적극적으로 알리겠다"고 말했다.


한편 올해 첫 개최되는 '2020 수소모빌리티+쇼'는 수소모빌리티를 테마로 한 국내 최대 수소산업전시회다. 한국자동차산업협회, 수소융합얼라이언스추진단, 수소에너지네트워크, 한국수소산업협회 등이 연합한 수소모빌리티쇼조직위원회가 주최한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