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銀, 소상공인 대상 500억 규모 '모두론' 출시
대출금리 연 2.36% 수준···업체당 최대 5000만원 지원

[팍스넷뉴스 양도웅 기자] BNK부산은행이 500억원 규모의 협약보증대출인 '모두론'을 시행, 지역의 영세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을 지원한다고 30일 밝혔다. 


모두론 출시를 위해 부산은행은 부산신용보증재단에 50억원을 특별 출연해 500억원 규모의 협약보증대출을 시행한다. 


지원 대상은 제1금융권으로부터 사각지대에 놓인 영세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이다. 심사를 통해 업체당 최대 5000만원까지 지원할 계획이다. 이날 기준 대출금리는 부산시로부터 이차보전을 받아 연 2.36%로 제공된다. 


손대진 부산은행 여신영업본부장은 "이번 모두론 출시가 금융 사각지대에 있는 영세 중소기업 및 자영업자에 도움이 되기를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포용적·생산적 금융 확대를 통해 지역경제에 힘이 되는 지역 대표 은행으로서 역할을 다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