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타랩스, '반트 36.5' 들고 해외시장 간다
중화권 유통사에 대규모 물량 공급…해외 주요 판매 채널 입점

[팍스넷뉴스 류석 기자] 메타랩스가 화장품 브랜드 '반트(VANT 36.5)'의 해외시장 공급 확대에 나선다. 


메타랩스는 1일 자회사 메타랩스코스메틱이 중화권 유통사와 반트의 신제품에 대한 대규모 물량 공급 계약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이번 출시 제품은 기존 반트 제품 중 '국민팩트'로 불리며 누적 판매 수량 700만개를 기록한 '에어터치CC 쿠션'을 중국 소비자 기호에 맞춰 고급화한 것이 특징이다. 중국에서 인지도가 높은 추자현씨가 모델을 맡았다. 7월 중 알리바바티몰(Tmall)에 입점할 예정이며 하반기에는 '샤오홍슈', '카올라', '징동닷컴' 등 중국 온라인 뷰티 시장 진출을 본격화한다. 이달 열리는 '중국 뷰티 박람회(China beauty expo)'에 참석해 브랜드 인지도를 높이고 소비자와 직접 소통할 계획이다.


메타랩스 관계자는 "중화권 진출을 본격화하기 위해 제품 기획, 마케팅 준비에 지난 8개월간 공을 쏟았다"라며 "중국 신제품 출시를 계기로 '세라마이드 앰플' 등 기존 스테디셀러 제품들의 중국 매출도 함께 오를 것"이라고 말했다.


반트는 지난 6월 일본 화장품 유통 채널인 'LOFT'의 120여개 전 매장에 입점 완료했다. 하반기에는 잡화전문매장 돈키호테를 포함 드럭스토어, 편의점 등 오프라인 매장에도 추가 입점할 예정이다. 


미국 시장은 온라인마켓 '아마존'을 시작으로 주요 오프라인 매장 입점까지 추진 중이다. 러시아도 '레뚜알', '골든애플', '빠두루쉬카', '하이퍼마켓', '오션' 등 오프라인 점포 입점을 준비중이다.


국내 시장에서는 신제품 출시도 활발히 진행하고 있다. 최근 '블루밍 블루 쿠션'을 출시, 1차 물량을 완판했다. 현재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2차 사전예약을 진행하는 등 국내 소비자들에게도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이외 선스틱, 마스크팩 등 여름용 신제품도 연이어 출시 예정이다. 


앞선 관계자는 "국내 시장에서 검증된 우수한 제품을 기반으로 중국, 일본, 미국 등 해외 시장 진출을 본격화하고 있다"며 "특히 최근 중국의 한한령 해제 소식으로 브랜드 인지도 및 매출이 더 상승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Vant 36.5 블루밍 블루 쿠션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