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한양행, 지아이이노베이션 알레르기 치료 기술 도입
'GI-301' 공동 연구개발·라이선스 1.4조원에 계약…차세대 알레르기 치료 시장 도전
이정희 유한양행 사장(좌)와 남수연 지아이이노베이션 대표(우)는 알레르기 치료 후보물질 'GI-301(IgE Trap)' 융합단백질에 대한 공동연구 개발·라이선스 계약을 체결했다.


[팍스넷뉴스 김새미 기자] 유한양행이 지아이이노베이션의 차세대 알레르기 치료 기술을 1조4000억원 규모에 도입했다.


유한양행은 지아이이노베이션과 알레르기 치료 후보물질 'GI-301(IgE Trap)' 융합단백질에 대한 공동연구 개발·라이선스 계약을 체결했다고 1일 밝혔다. 계약 규모는 1조4000억원에 이르며, 이중 반환 의무가 없는 계약금은 200억원이다.


유한양행은 이번 계약을 통해 일본을 제외한 전 세계의 GI-301에 대한 개발·사업화 권리를 획득했다. GI-301을 통해 알레르기 질환 분야의 글로벌 리더가 되기 위한 기반을 마련하겠다는 전략이다.


이중융합단백질신약인 GI-301은 전임상 원숭이 실험에서 노바티스의 알레르기성 중증 천식 치료제 '졸레어'보다 우수한 IgE 억제효과를 보였다. 졸레어는 현재 연매출 4조를 기록하고 있는 IgE 항체 의약품이다.


또한 GI-301은 기존 IgE 항체기반 의약품의 대표 부작용인 아낙필락시스 쇼크 위험을 최소화하기 위해 설계됐다. 경쟁약물대비 높은 IgE 억제효과와 안전성을 보이는 GI-301가 아토피, 만성염증 등의 다양한 알레르기성 질환에 우수한 치료효과를 나타낼 것으로 기대된다.


이정희 유한양행 사장은 "지아이이노베이션과의 공동연구를 통해 천식, 만성 두드러기, 아토피 피부염, 음식물 알레르기의 4가지 핵심 질환을 모두 표적으로 삼는 차세대 알레르기 치료제를 개발하겠다"고 말했다. 


남수연 지아이이노베이션 대표는 "이번 계약을 통해 유한양행의 우수한 임상개발 능력, 사업화 역량을 바탕으로 GI-301의 임상 개발 추진을 가속화하게 됐다"고 강조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