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銀 "디지털자산 커스터디 플랫폼 개발 착수"
류창보 파트장 "기관투자가 진입 위해 은행의 높은 신뢰 뒷받침 돼야"
이 기사는 2020년 07월 01일 16시 14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김가영 기자] NH농협은행이 디지털자산 시장의 제도권 진입에 발맞춰 기관투자가를 위한 커스터디 플랫폼을 개발한다.


류창보 NH농협은행 NH디지털R&D센터 파트장은 1일 서울 종로구 법무법인 태평양에서 열린 특금법 컨퍼런스에 참석해 "특정 금융거래정보의 보고 및 이용 등에 관한 법률(특금법)이 개정되면서 은행도 디지털자산 관련 사업의 실무작업을 진행하고 있다"라며 "농협은 디지털자산 커스터디 서비스를 통해 기관투자가 유입을 대비할 것"이라고 밝혔다.


커스터디란 고객의 금융 자산을 대신 보관·관리하는 서비스를 말한다. 자산을 보관해주고 수수료를 받는 것 뿐만 아니라 예치 자금을 운용해 이익을 창출하기도 한다. 앞서 농협은 지난 6월 법무법인 태평양, 블록체인 기술업체 헥슬란트와 내년 3월 시행 예정인 특금법 관련 공동대응을 위한 컨소시엄을 구축했다. 당시 농협은 기존의 금융서비스 제공경험과 컨소시엄 연구결과를 바탕으로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한 가상자산 플랫폼을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최근 블록체인 기업이 발행하는 가상자산 외에도 부동산, 금 등 실물을 기반으로 한 코인이나 중앙은행 발행 가상자산(CBDC) 등 여러 디지털자산이 등장하고 있다. 이에 따라 각 국가의 CBDC연구와 디지털자산 기반 금융상품도 나오면서 커스터디 서비스에 대한 수요가 높아지고 있다.


류 파트장은 "디지털자산 시장이 점차 성장하면서 기관투자가 진입이 활발해지면 관련 서비스의 품질이나 규모도 성장할텐데, 은행이 가진 높은 신뢰도와 안정성이 경쟁력을 가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 "은행도 최근 핀테크 혹은 테크핀과 같은 혁신의 흐름과 맞물려 새로운 사업을 발굴할 수 있는 기회를 얻을 수 있다"고 덧붙였다.


농협은행은 디지털자산의 발행부터 소각, 관리까지 라이프사이클 전체를 아우르는 종합적인 커스터디 플랫폼을 개발할 예정이다. 주요 고객사는 가상자산 거래소, 지갑서비스업체, 기관투자가, 가상자산 발행 재단 등이 될 전망이다. 농협은 커스터디 솔루션과 관리 및 모니터링, 운영관리와 리포팅을 제공하며, 기존에 운영하고있던 오픈API를 이용해 가상자산 사업자들과 이상거래 공동 감시 네트워크를 구축할 방침이다.


류 파트장은 "현재 준비하고 있는 커스터디 서비스 플랫폼은 아직 기획단계이며, 개발을 완료했거나 파일럿 테스트를 진행한 것이 아니다"라며 "앞으로 나올 특금법 시행령 등 정책 변화와 연계해 유연하게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NH농협은행-태평양-헥슬란트, '특금법 대응 컨퍼런스' 개최

'가상자산사업자 신고제도의 바람직한 운영방안' 주제로 발표 및 토론

금융권, "가상자산 커스터디 진출 가능성 낮아"

현재는 정부 입장 부정적·고객층 부족…디지털자산 종류 늘어나면 수요 생길 것

KB국민은행, 가상자산사업 시동

거래·자산관리·수탁 등...브랜드 'KBDAC' 상표 출원

디파이로 글로벌 장벽 낮춘다

④금융, 거래소 파트너사로 합류…핀테크 확대

형제들과 '대어 낚시' 집중하는 농협銀

④뼈아픈 실패 딛고 반등

농협銀, 미얀마 사무소 설립 최종인가 획득

은행업 진출 발판 마련, 농업비중 큰 산업구조 갖춰

가상자산 커스터디, 기관투자가 진입 발판 될까

① 대형 거래소·기술사 서비스 운영중…은행도 가세

농협銀, 5억달러 규모 소셜본드 발행

코로나19 피해 기업 지원 목적

빗썸커스터디, 신민철 대표이사 선임

"가상자산 수탁서비스의 표준 되도록 전력"

글로벌 금융사 '커스터디 진출 러시' 국내 은행도 합류

관련 비즈니스 급성장에 국민·신한·농협 개발 착수…실명인증계좌 발급 필수

헥슬란트, 서비스형 블록체인 '옥텟' 출시

기존 '헥슬란트 노드' 통합 제공

차기 농협은행장에 권준학 농협중앙회 상무

1963년생으로 영업 현장과 전략, 마케팅 부서 등 두루 경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