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건설 컨소, 9000억 대전역세권 개발사업 수주
서울 북부역세권 개발사업 이어 대형공모 연이은 수주

[팍스넷뉴스 박지윤 기자] 한화건설 컨소시엄이 사업비 9000억원 규모 대전역세권 개발사업을 수주했다. 


한화건설은 지난해 사업비 1조8000억원 규모 서울 북부역세권 개발사업을 수주한 데 이어 올해도 대전역세권 개발사업의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고 3일 밝혔다.

대전역세권 개발사업 예상 조감도. <사진제공=한화건설>


대전역세권 개발사업은 대전시 동구 정동과 소제동 일대 재정비촉진지구 92만제곱미터(㎡) 중 대전역에 인접한 복합 2-1구역 상업복합용지 약 3만㎡를 복합 개발하는 사업이다. 한화계룡컨소시엄은 연면적 35만㎡, 총 사업비 9000억원 규모의 주거, 판매, 업무, 문화, 숙박 등 복합시설을 건립할 예정이다.


한화건설은 사업 주관사로 한화역사, 한화에스테이트 등 한화그룹 계열사와 계룡건설 등 지역건설사, 하나금융그룹과 컨소시엄을 맺고 공모에 참여했다.


한화계룡컨소시엄은 사람, 세상, 미래, 그리고 도시를 잇는 U-Link를 주제로 사업계획을 제안했다. 대전역 철도 노선을 기준으로 좌우로 나눠진 도시 축을 복원시키기 위해 중앙로부터 대전역, 광장과 역사공원까지 이어지는 연계 동선과 오픈 스카이라인을 계획했다. 대전역 대합실에서 사업부지를 관통해 환승센터 부지까지 연결되는 공중보행통로도 조성할 계획이다.


대전의 새로운 랜드마크로 떠오를 최고 69층 규모 '포레나' 브랜드 아파트와 호텔과 오피스, 컨벤션 시설을 포함한 다양한 문화시설도 들어설 예정이다. 개발 후에는 대전 원도심이 새로운 경제 중심지로 탈바꿈하는 중요한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한화건설은 지난해 '강북의 코엑스'라 불리는 총 사업비 1조8000억원 규모 서울역 북부역세권 개발사업의 우선협상자로 선정된데 이어 또 다시 대형 역세권 공모사업을 수주하게 됐다. 


한화건설 관계자는 "연이어 대형 역세권 공모사업 수주에 성공하면서 역세권 복합개발사업의 강자로 자리매김하고 있다"며  "서울역 민자역사, 청량리 민자역사 등을 건설하며 개발 노하우를 축적했고 한화역사, 한화호텔앤드리조트, 한화갤러리아 등 역사 운영에 최적화한 계열사들을 가지고 있어 경쟁력이 높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고 말했다.


한화건설은 한국철도공사와 사업계획 및 인허가, 건설 및 운영관리 등 사업추진과 관련된 사항에 대한 협상을 진행할 계획이다. 오는 10월 사업 협약을 체결하고 2023년 착공을 목표로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