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J그룹, 대림오토바이 인수 外
이 기사는 2020년 07월 06일 08시 56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AJ그룹, 대림오토바이 인수…한국판 '고고로'로 키운다 [매일경제]

AJ그룹이 두 곳의 사모펀드(PEF)와 손잡고 대림오토바이를 인수한다. 계열사 AJ바이크와 시너지를 내 한국판 '고고로(Gogoro)'로 키우겠다는 전략이다. AJ그룹은 사업 재편 차원에서 인수·합병(M&A)에 적극 나서고 있다. 5일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AJ그룹·A2파트너스·라이노스자산운용 컨소시엄은 이달 중순 대림오토바이 인수를 위한 주식매매계약을 체결할 예정이다.


사모펀드 최소투자액 1억→3억으로 높아진다 [주요 언론]

이달 말부터 일반 투자자의 사모펀드 최소 투자금액이 기존 1억원에서 3억원으로 상향될 전망이다. 2015년 최소 투자금액이 1억원으로 낮아진 지 5년 만에 다시 문턱이 높아진다. 5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법제처는 최소 투자금액 상향에 관한 내용을 담은 자본시장과 금융투자업에 관한 법률(자본시장법) 시행령 개정안을 심사하고 있다. 금융위원회 관계자는 "7월 말에서 8월 초에는 개정 시행령이 공포·시행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신용대출 금리 年1%대…주담대보다 낮아졌다[주요 언론]

대형 은행의 개인신용대출 금리가 연 1%대로 떨어졌다. 올해 초 연 1.25%였던 기준금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등의 여파로 사상 최저인 연 0.5%까지 하락하면서다. 이자 부담이 줄어들면서 지난달 개인신용대출 잔액도 5대 은행에서만 3조원 가까이 늘어났다. 5일 금융권에 따르면 신한 국민 하나 우리 농협 등 5대 은행은 6월 말 기준 개인신용등급(CB) 1등급인 금융소비자에게 1억원을 담보 없이 빌려주면서 연 1.95~2.26%의 기본 금리를 적용했다. 


정의선, 이번엔 최태원과 '전기차 회동'[주요 언론]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이 7일 최태원 SK그룹 회장을 만나 미래 전기자동차 배터리 사업의 협력 방안을 논의한다. 글로벌 전기차 및 배터리 시장의 주도권을 잡기 위한 묘수를 찾기 위해 5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6월 구광모 ㈜LG 대표를 차례로 만나온 정 부회장의 마무리 현장 행보다. 재계에서는 현대차그룹 중심으로 재계 총수 회동이 정례화될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해외주식 거래액 사상최대[주요 언론]

지난달 국내 투자자들의 해외주식 거래대금이 186억달러(약 23조원)로 급등하며 월별 거래대금으로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국내 개미투자자들 매수세가 국내 증시를 떠나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산업 주도권을 쥐게 될 해외로 옮겨 가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한국예탁결제원 증권정보포털 세이브로에 따르면 올해 초만 해도 55억달러 수준이던 해외주식 월별 거래대금이 3월 코로나19 팬데믹 국면에서 138억달러로 2.5배 증가했다. 이후 4~5월은 다소 주춤한 124억달러를 기록했으나, 6월 들어 다시 186억달러로 급증했다.


임대사업 유도하더니…與 "과도한 稅혜택 폐지"[주요 언론]

더불어민주당이 임대사업자에 대한 세제 혜택을 축소하는 쪽으로 입법화를 추진한다. 강병원 민주당 의원은 종합부동산세법, 조세특례제한법, 지방세특례제한법 일부개정안 등 '부동산 임대사업 특혜 축소 3법'을 5일 대표발의했다.


한국판 뉴딜 5년간 '100조+α'로 판 키운다[주요 언론]

정부가 `한국판 뉴딜` 사업을 대폭 확대해 총 100조원 이상을 쏟을 전망이다. 당초 계획한 투자 규모보다 24조원 이상 늘어나는 셈이다. 이렇게 확충된 투자금으로 5년간 데이터 산업과 비대면 의료를 확대하고 공공시설을 환경 친화적으로 바꾸는 데 집중 투자할 계획이다. 5일 정부 관계자에 따르면 76조원 규모로 제시한 한국판 뉴딜을 100조원 이상으로 늘리고 세부 내용을 확정한 `한국판 뉴딜 종합계획`을 이달 중순께 발표한다.


35조 '슈퍼 추경' 예산 풀려…"3개월 내 75% 쓴다"[주요 언론]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3차 추가경정예산이 오늘부터 집행된다. 이번 3차 추경은 역대 최대인 35조 1천억원 규모로, 정부는 앞으로 3개월 안에 예산의 75% 이상을 집행할 계획이다. 정부는 코로나19에 따른 경기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고용 유지 사업, 단기 일자리 사업 등을 집중적으로 지원할 방침이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