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창재 "포스트코로나 대비 디지털 전환 가속화"
교보생명 '2020 하반기 출발 전략회의' 비대면 진행
이 기사는 2020년 07월 06일 09시 21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신창재 교보생명 회장이 지난 3일 광화문 교보생명 본사에서 비대면 화상회의 방식으로 '2020 하반기 출발 전략회의'를 진행했다.


[팍스넷뉴스 김현희 기자] "우리는 이제 코로나 이전의 세상으로 돌아갈 수 없다. 세계 역사는 코로나 이전과 이후로 나뉠 것이다."


신창재 교보생명 회장은 코로나19 사태에 따라 올해 하반기 전략회의를 비대면으로 진행하며 "코로나19 사태를 계기로 디지털 전환을 가속화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신 회장은 지난 3일 서울 광화문 교보생명 본사에서 비대면 화상회의로 '2020 하반기 출발 전략회의'를 열고 "조직, 커뮤니케이션 방식, 업무 진행과정, 비즈니스 모델을 디지털 기반으로 변화시키는 것, 즉 기업문화 전체를 근본적으로 바꾸는 것이 디지털 전환"이라고 설명했다.


신 회장은 디지털 전환의 새로운 세상을 준비하기 위해 ▲비대면 영업활동 강화 ▲업무 진행과정 효율화 ▲플랫폼 등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 발굴 ▲온라인 교육·회의 활성화 등을 디지털 혁신의 핵심 추진과제로 꼽았다.


그는 "조직장부터 디지털의 기본개념을 잘 이해하고 디지털 신기술이 보험업을 어떻게 바꿀지 고민해야 한다"며 "디지털 시대에 경쟁력을 갖출 수 있도록 모든 임직원과 컨설턴트의 디지털 업무역량을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영업 현장에서는 고객의 요구와 아이디어를 본사에 적극 전달하고, 본사는 고객 중심의 마케팅 정책을 수립하되, 현장의 실행을 충실히 지원해야 한다는 당부도 덧붙였다.


윤열현 교보생명 대표이사 사장도 "코로나19가 바꿔놓은 넥스트노멀(Next Normal)에 대비해 신인 컨설턴트 정착과 비대면 영업활동 지원 등 다양한 지원책을 마련하겠다"고 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