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내벤처 찾은 이재용 "오직 미래만 보고 도전하라"
C랩 찾아 도전정신 강조…반도체 등 주요사업장 점검도 마무리


[팍스넷뉴스 류세나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경영권 불법 승계 의혹으로 재판을 받고 있는 중에도 현장경영 속도를 거듭 올려 나가고 있다. 지난 달에만 네 차례에 걸쳐 스마트폰부문, 반도체부문, 생활가전 등 각 사업부문 현장을 둘러본 데 이어 7월 첫 방문지로 사내 벤처프로그램 'C랩'을 선택했다. 


이 부회장은 6일 오후 수원사업장에 자리 잡은 'C랩'을 찾아 C랩 프로그램에 참여 중인 임직원들과 간담회를 갖고, 조직원들에게 미래를 향한 도전 정신을 강조했다. C랩은 삼성전자가 창의적 조직문화 확산을 위해 2012년 도입한 사내 벤처육성 프로그램이다. 참여 임직원들에게는 1년간 현업에서 벗어나 본인들이 직접 낸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스타트업으로 구현해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이 부회장은 이 자리에서 임직원들로부터 C랩에 참여하게 된 계기, 사내 벤처 활동의 어려움 및 애로사항 등을 경청하고 ▲창의성 개발 방안 ▲도전적인 조직문화 확산을 위한 아이디어 등에 대한 의견을 자유롭게 나눴다. 그는 이 자리에서 현장 임직원들에게 "미래는 꿈에서 시작한다. 지치지 말고 도전해 가자. 끊임없이 기회를 만들자"면서 "오직 미래만 보고 새로운 것만 생각하자"고 독려했다.


간담회에 앞서 이 부회장은 C랩 스타트업들의 제품과 기술을 전시한 'C랩 갤러리'를 돌아보며 스타트업 기업들의 성과물을 직접 체험해보고, 개선 제안을 하기도 했다. 


한편 2012년부터 올해 상반기까지 C랩을 통해 스타트업에 도전한 삼성전자 직원 중 163명이 창업해 45개 기업 스타트업을 세웠다. 스핀오프 이후 이들 스타트업이 유치한 투자금은 550억원에 이른다. 삼성은 또 C랩 운영 노하우를 사외로 확대해 2018년부터 외부 스타트업 육성 프로그램인 'C랩 아웃사이드'를 운영하고 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