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GS칼텍스, 빅데이터 활용 배터리 특화 서비스 개발
배터리 안전진단 서비스 연구 박차


[팍스넷뉴스 정혜인 기자] LG화학과 GS칼텍스가 전기차 업계 파트너들과 손잡고 빅데이터를 활용한 전기차 배터리 특화 서비스 개발에 나선다.


두 회사는 7일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시그넷이브이, 소프트베리, 케이에스티 모빌리티, 그린카와 함께 '충전 환경 개선 및 신사업 기회 발굴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GS칼텍스와 LG화학은 "전기차 생태계 발전을 위한 충전 솔루션 개발 필요성에 뜻을 같이 하고, 전기차 충전 과정에서 발생하는 빅데이터를 활용해 배터리 관련 서비스를 제공하기로 했다"며 "전기차 업계 파트너들과도 협업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날 체결식에는 김동명 LG화학 자동차전지사업부장(부사장), 김정수 GS칼텍스 전략기획실장(전무), 황호철 시그넷이브이 대표, 박용희 소프트베리 대표, 이행열 케이에스티 모빌리티 대표, 김상원 그린카 대표를 비롯한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두 회사는 이번 협약으로 배터리 안전진단 서비스를 개발할 계획이다. 전기차 충전소에서 수집한 데이터를 분석해 운전자가 배터리의 현재 상태와 위험성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도록 하는 기술을 개발하겠다는 방침이다. 2021년까지 실증 사업을 완료한 후 국내 서비스 사업을 런칭하고, 2022년부터 해외 충전 시장으로 배터리 특화 서비스 사업을 확대할 예정이다.


양사는 향후 배터리 수명을 개선할 수 있는 스마트 충전 및 잔존 수명 예측 등의 신규 서비스도 발굴하기로 했다. 서비스 개발을 완료하면 GS칼텍스 전기차 충전소에서 배터리 안전진단, 퇴화 방지 알고리즘이 적용된 스마트 충전, 잔존 수명 예측 서비스 등을 원스톱 서비스로 제공할 계획이다.


김정수 GS칼텍스 실장은 "충전소를 거점으로 데이터를 수집하고 다양한 차량 진단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며 "전기차 생태계 파트너들과 함께 각 사가 잘하는 역할들을 모아 유기적으로 비즈니스 모델을 만들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동명 LG화학 부사장은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전기차에 특화된 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운전자가 보다 안전하고 편리하게 전기차를 이용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할 것"이라며 "전기차 배터리 제품 경쟁력을 넘어, 서비스 측면에서도 업계를 선도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