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사, 핀테크 플랫폼으로 발전해야"
여신협회, 'Post-코로나 시대, 카드산업의 디지털 혁신현황 및 미래' 세미나 개최


[팍스넷뉴스 김승현 기자] 포스트코로나 시대에 들어서면서 카드사들이 금융혁신 제도를 적극 활용해 핀테크 플랫폼으로 발전하는 등 역량을 키워야 할 때라는 분석이 나왔다. 


여신금융협회는 8일 은행연합회 국제회의실에서 'Post-코로나 시대, 카드산업의 디지털 혁신현황 및 미래'를 주제로 여신금융세미나를 개최하고 업계 관계자들과 카드산업의 발전방안을 논의했다.


이번 세미나에서는 모바일 디지털 결제기술을 활용한 카드사의 다양하고 혁신적인 서비스 현황이 소개되고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핀테크 플랫폼으로서 카드 산업에 대한 논의가 이어졌다.


특히 윤종문 여신금융연구원 연구위원은 핀테크 플랫폼으로 발전해야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카드사의 강점을 활용한 차별화된 융합 서비스로 포스트코로나 시대에 적합한 핀테크 플랫폼으로 발전해야 한다"며 "핀테크, 빅테크와의 경쟁에서 카드사가 생존하기 위해서는 카드 결제 인프라, 카드 빅데이터, 디지털 결제기술을 활용한 차별화된 융합 서비스 개발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윤 연구위원은 "카드사는 정부가 추진 중인 금융혁신 제도인 금융규제 샌드박스, 마이데이터, 마이페이먼트, 종합지급결제업 등을 적극적으로 활용하는 노력을 해야 한다"고도 덧붙였다.


우상수 신한카드 빅데이터사업본부 셀장과 이무연 BC카드 디지털인프라팀 팀장은 모바일 디지털 결제기술의 활용을 통한 혁신적인 결제 서비스 사례를 제시하고, 카드 결제와 연계된 타 금융권역 이종산업과의 다양한 융합 서비스를 개발 제공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최근 카드사는 신용카드를 통한 간편송금, 소액투자 저축, 월세 납부, 개인가맹점 결제 등 융합 서비스를 선보이고 있다.


이어 비자카드는 포스트코로나 시대에 카드사의 가장 중요한 경쟁수단 중 하나로 오픈 응용프로그램 인터페이스(API)를 꼽았다. 유창우 컨설팅&애널리틱스 상무는 "오픈API는 포스트코로나 시대 카드결제를 타 서비스와 유연하게 융합하기 위한 최적의 경쟁수단"이라고 평가했다.


한편 김주현 여신금융협회 회장은 개회사에서 "카드업계의 위상이나 미래가 제대로 평가받지 못하고 있다"며 "카드업계 스스로가 지속적 혁신을 통해 마이데이터, 마이페이먼트를 넘어 종합지급결제업까지 담당할 역량과 필요성을 보여주는 것이 중요한 시점"이라고 평가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