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사, 핀테크 플랫폼으로 발전해야"
여신협회, 'Post-코로나 시대, 카드산업의 디지털 혁신현황 및 미래' 세미나 개최


[팍스넷뉴스 김승현 기자] 포스트코로나 시대에 들어서면서 카드사들이 금융혁신 제도를 적극 활용해 핀테크 플랫폼으로 발전하는 등 역량을 키워야 할 때라는 분석이 나왔다. 


여신금융협회는 8일 은행연합회 국제회의실에서 'Post-코로나 시대, 카드산업의 디지털 혁신현황 및 미래'를 주제로 여신금융세미나를 개최하고 업계 관계자들과 카드산업의 발전방안을 논의했다.


이번 세미나에서는 모바일 디지털 결제기술을 활용한 카드사의 다양하고 혁신적인 서비스 현황이 소개되고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핀테크 플랫폼으로서 카드 산업에 대한 논의가 이어졌다.



특히 윤종문 여신금융연구원 연구위원은 핀테크 플랫폼으로 발전해야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카드사의 강점을 활용한 차별화된 융합 서비스로 포스트코로나 시대에 적합한 핀테크 플랫폼으로 발전해야 한다"며 "핀테크, 빅테크와의 경쟁에서 카드사가 생존하기 위해서는 카드 결제 인프라, 카드 빅데이터, 디지털 결제기술을 활용한 차별화된 융합 서비스 개발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윤 연구위원은 "카드사는 정부가 추진 중인 금융혁신 제도인 금융규제 샌드박스, 마이데이터, 마이페이먼트, 종합지급결제업 등을 적극적으로 활용하는 노력을 해야 한다"고도 덧붙였다.


우상수 신한카드 빅데이터사업본부 셀장과 이무연 BC카드 디지털인프라팀 팀장은 모바일 디지털 결제기술의 활용을 통한 혁신적인 결제 서비스 사례를 제시하고, 카드 결제와 연계된 타 금융권역 이종산업과의 다양한 융합 서비스를 개발 제공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최근 카드사는 신용카드를 통한 간편송금, 소액투자 저축, 월세 납부, 개인가맹점 결제 등 융합 서비스를 선보이고 있다.


이어 비자카드는 포스트코로나 시대에 카드사의 가장 중요한 경쟁수단 중 하나로 오픈 응용프로그램 인터페이스(API)를 꼽았다. 유창우 컨설팅&애널리틱스 상무는 "오픈API는 포스트코로나 시대 카드결제를 타 서비스와 유연하게 융합하기 위한 최적의 경쟁수단"이라고 평가했다.


한편 김주현 여신금융협회 회장은 개회사에서 "카드업계의 위상이나 미래가 제대로 평가받지 못하고 있다"며 "카드업계 스스로가 지속적 혁신을 통해 마이데이터, 마이페이먼트를 넘어 종합지급결제업까지 담당할 역량과 필요성을 보여주는 것이 중요한 시점"이라고 평가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은성수 "디지털 금융 혁신 추진, 이달 전자금융거래법 개정"

빅테크 기업 금융업 진출 대응 전략도 논의

"블록체인 기반 해외송금으로 은행과 경쟁"

서일석 모인 대표 "가상자산 이용하면 송금 더 빨라 질 것"

KB국민카드, '겟백 서비스' 출시···수수료 없어

결제 당일 포인트로 지급···물품구입대금 결제, 현금화 가능

한신평 "카드·보험·캐피탈, 하반기도 신용도 긴장해야"

코로나19에 영업환경 악화···카드사 신용도는 비교적 '안정적'

토스 "전자금융감독규정서 '개발' 단어 빼달라"

국회 세미나서 '망분리 규제 완화' 주장하며 구체적 요구

카드사, 2분기 재난지원금에 실적 선방했을까

대부분 '우대수수료' 대상에 수익성은 그다지···특정 카드사에 신청 몰려

신한캐피탈, 신한카드에 1조원대 금융자산 양도

여신금융 포트폴리오 시장 선도력 확대 전략···기업가치 강화 기대

금융지주, 계열사간 헤게모니 경쟁에 '난감'

지주사 "선 신청 후 정리 요청"···금융당국 "지주 계열 내부 정리 후 신청해라" 거절

비바리퍼블리카 "가장 모범적 정보보호 업체될 것"

신용석 비바리퍼블리카 정보보호최고책임자(CISO) 인터뷰

신한카드, 소상공인 분야 실증사업자로 선정

소상공인 맞춤형 신용평가·금융서비스 제공

뜨거운 감자 '망분리 규제' 재부상

코로나19·마이데이터 시대 도래로 규제 완화 필요성 커져

권영탁 핀크 대표 "3년 내 '유니콘' 목표"

마이데이터 1차 인가에 자신···향후 종합지급결제사업자 인가도 추진 예정

디지털금융에 가려진 사람

네이버·카카오 등에 소액후불결제 부여···신불자 양산한 2002년 '카드대란' 데자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