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립토 파이낸스
가상자산 커스터디, 기관투자가 진입 발판 될까
① 대형 거래소·기술사 서비스 운영중…은행도 가세
가상자산 거래가 활기를 띄었던 2017년부터 지난 3년간 가상자산 시장은 성숙해진 만큼 다양하고 복잡해졌다. '불법'으로 치부하기에는 가상자산 시장의 규모가 커졌고, 블록체인의 특성을 활용한 여러 가상자산 금융 상품이 등장했다. 이에 따라 전 세계적으로 가상자산 거래가 합법화되고 과세 방안 연구가 추진되는 추세다. 한국도 마찬가지다. 지난 3월 지난 3월 특정 금융거래정보의 보고 및 이용 등에 관한 법률(특금법)이 통과됐으며, 정부는 내달 세제 개편안 발표시 가상자산의 과세 방안을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가상자산 거래가 제도권에 올라올 것이라는 기대가 높아지자 기관투자가와 전통 금융권도 시장 진입을 준비하고 있다. 블록체인 업계 또한 서비스의 안정성과 보안성을 높이며 기관투자가의 자금이 들어올 것을 대비하고 있다. 팍스넷뉴스는 금융서비스에 접목된 가상자산과 블록체인의 현황에 대해 알아봤다. 


[팍스넷뉴스 김가영 기자] 지난 3월 특금법이 통과된 후 국내 가상자산 시장에서 가장 주목받은 가상자산 관련 사업은 커스터디 서비스다. 시중은행도 블록체인 업체와 손잡고 직접 가상자산 커스터디 시장에 뛰어들고 있다.


커스터디는 고객의 금융 자산을 대신 수탁·관리하는 서비스를 말한다. 자산을 보관해주고 수수료를 받는 것 뿐만 아니라 예치 자금을 운용해 이익을 창출하기도 한다. 커스터디가 부각된 이유는 기관투자가의 가장자산 투자를 위한 필수 서비스이기 때문이다. 


현재 대표적인 가상자산 커스터디 서비스는 ▲헥슬란트(Hexlant) 커스터디 ▲스트리미(Streami)의 다스크(DASK) ▲디엑스엠(DXM)의 업비트 세이프(Upbit Safe) ▲볼트러스트(VAULTRUST) 커스터디 등이 있다.


같은 커스터디 서비스라도 사업 전략은 업체마다 다르다. 스트리미의 다스크는 아직 정식 출시는 하지 않았다. 대신  경찰, 검찰, 국정원, 국세청, 관세청, 국방부 등 공공기관에 무료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범죄와 연루돼 법원이 몰수 판결을 내렸거나 범죄 현장에서 압수한 가상자산을 사건이 종결될 때까지 무료로 보관·관리하는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스트리미는 특금법 시행령이 나온 후 법적으로 문제가 없는 사업부터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다른 업체들에 비해 비교적 안전하게 사업 방향을 잡은 셈이다.


반면 디엑스엠은 이미 본격적으로 사업은 진행하고 있다. 지난해 9월 업비트세이프를 정식 출시한 디엑스엠은 이미 여러 가상자산 발행 프로젝트와 계약을 맺었다. 블록체인 P2P 자산 거래 플랫폼 '마하'는 마하 재단이 보유하고 있는 토큰 중 비교적 수량이 많은 마하 물량을 업비트 세이프에 보관할 예정이다. 블록체인 메인넷 'TTC'를 운영하고 있는 TTC재단 또한 업비트세이프에 TTC를 비롯한 가상자산을 보관한다고 밝혔다.


볼트러스트는 가상자산 거래소인 빗썸과의 협력으로 시너지를 발휘하겠다는 계획이다. 볼트러스트는 허백영 빗썸코리아 대표가 지난 5월 중순까지 대표직을 맡았던 회사이기도 하다. 현재 빗썸은 기관투자가 전용 거래 서비스인 '빗썸프라임'을 제공하고 있다. 빗썸은 거래소를 이용하는 기관투자가가 늘어날 경우를 대비해 이달  중으로는 볼트러스트가 개발한 '빗썸 커스터디' 베타 서비스를 시작할 계획이다.


빠르게 서비스를 출시한 헥슬란트 커스터디는 은행과의 협업을 진행하고 있다. 헥슬란트 커스터디는 2018년 12월 서비스를 정식 출시하고 무비블록, 레디 등 블록체인 프로젝트와 현대태양광발전소 등을 고객사로 두고 있다.


지난달에는 NH농협은행, 법무법인 태평양과 업무제휴를 맺고 이들과 함께 추가 커스터디 서비스 개발에 나섰다. 류창보 NH농협은행 NH디지털R&D센터 파트장은 지난 1일 특금법 컨퍼런스에 참석해 "디지털 자산의 라이프 사이클을 아우르는 종합적인 플랫폼을 개발할 것"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농협銀 "디지털자산 커스터디 플랫폼 개발 착수"

류창보 파트장 "기관투자가 진입 위해 은행의 높은 신뢰 뒷받침 돼야"

NH농협은행-태평양-헥슬란트, '특금법 대응 컨퍼런스' 개최

'가상자산사업자 신고제도의 바람직한 운영방안' 주제로 발표 및 토론

KB국민은행, 가상자산사업 시동

거래·자산관리·수탁 등...브랜드 'KBDAC' 상표 출원

다시 돌아온 허백영 빗썸코리아 대표

"가장 먼저 정부 인허가 받는 가상자산 거래소 될 것"

헥슬란트vs.스트리미 "커스터디, 제도권 진입 시 진가 발휘할 것"

특금법 통과 후 본격적 경쟁 시작...기술 개발 모두 완료

진일보한 헥슬란트 노드, 고객사 30개 이상 확보

④ 블록체인 구축·암호자산 관리 손쉽게 제공

커스터디 ‘암호화폐 은행’ 노린다

블록체인 노드·자산운용·금융상품까지

기관투자가 겨냥 암호화폐 커스터디 속속 등장

피델리티·백트 이어 국내 업체들도 서비스 선보여

DXM vs. 볼트러스트 '대형 거래소 업은 커스터디'

"금융권 수준 보안 구축에 80억원 들어...일반 스타트업이 손대기 어려운 분야"

빗썸, 전방위 매각 '주력'..왓챠 '타산지석'

복수의 자문사 통해 원매자 찾아…"상장은 사실상 어려워"

빗썸, 고객예치금보다 많은 가상자산·현금 보유

농협은행 별단계좌에 운영비와 분리해 보관

빗썸커스터디, 신민철 대표이사 선임

"가상자산 수탁서비스의 표준 되도록 전력"

가상자산 거래소, 벤처기업 인증 '요원'

2018년 인증 취소·만료...중기부, "입법예고 후 논의해야"

글로벌 금융사 '커스터디 진출 러시' 국내 은행도 합류

관련 비즈니스 급성장에 국민·신한·농협 개발 착수…실명인증계좌 발급 필수

고팍스 운영사 '스트리미', 하반기 채용 진행

국내외 시장 투자 확대, 블록체인 사업 다각화 차원

빗썸 "가상자산·금융업 협업 절실"

한성희 "전통 금융권과 가상자산 업계 견우와 직녀같아, 오작교 필요" 각자 강점 살린 조인트벤처 통해 산업 활성화 꾀해야

신민철 대표 "은행과 가상자산 접점 만들 것"

빗썸 자회사 볼트러스트, 기업형 수탁서비스 출시…장기 로드맵 시동

3대 거래소의 제각각 가상자산 커스터디 전략

기업 고객 맞춤형 커스터디 내놓은 빗썸·스테이킹에 중점 둔 업비트

사업자 분류 모호한 '멀티시그'

"금융위나 FIU로부터 아직 구체적으로 공지 못받아" 블록체인 업계 '혼란'

크립토 파이낸스 5건의 기사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