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넥실리스, 2019 IR52 장영실상 대통령상 수상
"고용량 리튬이차전지용 동박, 기술력 인정 받아"


[팍스넷뉴스 정혜인 기자] SK넥실리스가 '2019년 최우수 IR52 장영실상 시상식'에서 최우수상인 대통령상을 수상했다고 10일 밝혔다. 


SK넥실리스 관계자는 "배터리는 반복적으로 충전하면 양극과 음극이 수축, 팽창을 거듭해 모양이 바뀌거나 끊어지면서 성능이 떨어질 수 있는데, SK넥실리스는 지속적인 수축과 팽장에도 유연하게 견딜 수 있도록 동박의 연신율(인장시험 때 재료가 늘어나는 비율)을 두 배 이상으로 높였다"고 말했다. 


또 "인장 강도는 1.7배 높였으며, 배터리 제작 공정에서 발생하는 주름, 접힘 문제도 개선했다"며 "이번 최우수상 수상은 고품질 동박 생산을 위해 끊임없이 연구개발 한 노력을 인정받은 것"이라고 강조했다.


IR52 장영실상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최하고 한국산업기술진흥협회와 매일경제신문사가 주관하는 기술상이다. IR52 장영실상은 1년 동안 매주 1개 제품에 장영실상을 시상하고, 총 52개 장영실상 중에서 가장 뛰어난 제품 1개를 대상으로 최우수상인 대통령상을 시상하는 형태로 진행된다. SK넥실리스의 고용량 리튬이차전지용 동박 기술은 지난해 4월(14주차)에 장영실상을 수상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