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지켐생명과학, 美 FDA 코로나19 임상 2상 신청
폐렴에서 급성호흡 부전·급성호흡곤란증후군 이행 예방 여부 확인


[팍스넷뉴스 김새미 기자] 엔지켐생명과학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 'EC-18'의 임상 2상 시험계획을 미국 식품의약국(FDA)에 신청했다고 13일 공시했다.


해당 임상은 코로나19 감염 시 폐렴에서 급성호흡 부전 또는 급성호흡곤란증후군으로의 이행을 예방하는 EC-18의 안전성과 유효성을 평가하기 위해 실시된다. 코로나19 감염 확진자 중 흉부 엑스선 혹은 CT 스캔에 의해 폐 침범이 확인된 환자 60명을 대상으로 진행된다.


이번 임상의 책임자는 카메론 울프 듀크대 교수다. 엔지켐생명과학은 임상 대상에게 총 28일간 EC-18 또는 위약을 1일 1회 2000밀리그램(mg) 투약할 예정이다.


이번에 EC-18이 FDA 임상 승인을 받게 되면 지난 5월 국내 식약처 임상시험계획(IND) 승인을 받고 임상 2상을 진행 중인 코로나19 적응증을 포함해 임상 2상 파이프라인이 모두 4개로 늘어난다. EC-18은 구강점막염, 호중구감소증, 급성방사선증후군 등의 글로벌 임상 2상을 진행 중이다.


손기영 엔지켐생명과학 대표는 "FDA의 IND 승인 이후 카메론 울프 교수를 임상책임자(PI)로 곧바로 임상 2상에 착수할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다"며 "EC-18의 코로나19 치료기전을 인정받아 코로나로 고통받는 환자들에게 제대로 된 코로나19 치료제를 제공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