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기아차, 스마트 물류 솔루션 개발 MOU
IT 기반 물류 스타트업 '메쉬코리아'·'로지스팟'과 협력…연내 솔루션 개발·적용 목표
(왼쪽부터) 로지스팟 박재용 공동대표, 현대·기아차 모빌리티플랫폼사업실장 권오륭 상무, 메쉬코리아 유정범 대표.(사진=현대차그룹)


[팍스넷뉴스 권준상 기자] 현대·기아차가 국내 물류 스타트업 업체들과 스마트 물류 솔루션 개발을 위해 협력한다. 스마트 물류 솔루션이란 운송·관리 등의 과정에 다양한 IT 기술을 적용해 효율성을 높이고 처리시간을 최적화하기 위한 솔루션을 말한다. 


현대·기아차는 지난 13일 오픈이노베이션 플랫폼 'ZERO1NE'에서 권오륭 현대·기아차 모빌리티플랫폼사업실장(상무), 유정범 메쉬코리아 대표, 박재용 로지스팟 공동대표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모빌리티 플랫폼 기반 스마트 물류 솔루션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MOU 체결은 차량 데이터 기반의 플랫폼 사업을 추진 중인 현대·기아차와 차량 데이터를 활용해 솔루션을 고도화하고자 하는 물류 업체들이 협력해 스마트 물류 솔루션을 개발하기 위한 차원이다. 연내 솔루션 개발 완료와 고객사 적용을 통해 그 가치를 입증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현대·기아차 관계자는 "메쉬코리아와 로지스팟은 첨단 IT 기술을 활용해 물류 혁신을 선도 중인 스타트업"이라며 "다양한 유형의 운송·관리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번 MOU를 통해 현대·기아차와 메쉬코리아·로지스팟은 스마트 물류 사업을 위한 협업 체계를 본격적으로 구축하게 된다. 구체적으로 현대·기아차는 자체 개발한 커넥티드 단말·상용 모빌리티 플랫폼 역량을 기반으로 차량 운행 데이터, 상태 데이터, 특장 데이터 등을 수집·제공하게 된다. 메쉬코리아와 로지스팟은 현대·기아차로부터 제공받은 데이터를 활용해 물류 솔루션 고도화를 추진한다. 더불어 개선된 솔루션과 서비스를 최종 고객인 운송사와 화주사에 제공할 계획이다.


현대·기아차 관계자는 "앞으로도 모빌리티 플랫폼 역량을 기반으로 여러 물류 솔루션사와 협력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