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DB산업은행

<이동>


◇본부장

▲충청지역본부 박형순 ▲호남지역본부 홍권석


◇부·실장

▲기업금융3실 안창우 ▲심사2부 정성욱 ▲총무부 박한진 ▲홍보실 문용기 ▲소비자보호부 김영오


◇지점장

▲강남 정광일 ▲압구정 권오상 ▲잠원 박영집 ▲한티 김종록 ▲여의도 박현서 ▲종로 김선우 ▲부평 이석원 ▲인천 강태욱 ▲수원 정한목 ▲화성 김경준 ▲서부산 황성민 ▲경산 이치덕 ▲당진 이경희 ▲대전 심기호 ▲여수 김한성 ▲상하이 정윤철


◇혁신성장금융부문 팀장

▲혁신성장정책금융센터 나재민


◇중소중견금융부문 팀장

▲경인지역본부 이국성 ▲충청지역본부 최상운 ▲호남지역본부 이종현 ▲도곡 한상목 ▲반포 양준수 ▲서초 박인수 ▲잠실 박병수 ▲잠원 손종학 ▲하남 정우석 ▲가산 김인복 ▲노원 박경규 ▲양천 조해리 ▲여의도 김민창 ▲영업부 김복임 ▲종로 윤희진 ▲송도 전준표 ▲시화 서영진 ▲인천 이상준, 이원숙 ▲수원 김현경 ▲원주 최정석 ▲화성 윤석진 ▲부산 윤정숙 ▲진주 전성민 ▲창원 전성우 ▲해운대 박정미 ▲대구 최항석 ▲성서 김은영 ▲울산 김재우 ▲대전 윤영삼 ▲천안 강선희 ▲청주 이광수 ▲충주 김윤기 ▲광주 임윤옥 ▲여수 조두일 ▲전주 유승민


◇기업금융부문 단장

▲산업·금융협력센터 김계환


◇기업금융부문 팀장

▲산업·금융협력센터 허윤 ▲기업금융1실 권태수 ▲기업금융3실 오병성 ▲기업금융4실 이정훈


◇글로벌사업부문 팀장

▲해외사업실 김동균 ▲무역금융실 문윤정, 윤혜신


◇글로벌사업부문 해외주재원

▲상하이 김상훈 ▲아시아지역본부 유창수 ▲뉴욕 백웅조, 장기천 ▲토쿄 배재휘 ▲싱가폴 이인성


◇자본시장부문 팀장

▲발행시장실 우정훈, 전현수 ▲M&A컨설팅실 함지호 박준홍 신지훈 ▲PE실 김호경


◇심사평가부문 팀장

▲심사1부 이시우 ▲심사2부 김재식


◇리스크관리부문 팀장

▲리스크관리부 강안호 ▲여신감리부 이주형


◇정책기획부문 단장

▲여수신기획부 김태균


◇정책기획부문 팀장

▲재무기획부 박정후


◇경영관리부문 팀장

▲총무부 남우준 ▲홍보실 이주희 ▲안전관리부 서명범


◇벤처금융본부 팀장

▲넥스트라운드실 강석주


◇기간산업안정기금본부 팀장

▲기금사무국 김성환 이형진 송선희 ▲기금운용국 조은날개 이용준 제정용


◇구조조정본부 팀장

▲기업구조조정1실 김진원 ▲기업구조조정2실 이수복 ▲기업구조조정3실 양재호 김형진 김일오 이춘원


◇PF본부 단장

▲PF1실 김대업


◇PF본부 팀장

▲PF1실 박순홍


◇IDT본부 팀장

▲금융전산부 김형진 ▲e-뱅킹전산부 공현순 이성엽


◇KDB미래전략연구소 팀장

▲산업기술리서치센터 백장균 이정


◇준법감시인 팀장

▲소비자보호부 김현진


◇정보보호부 팀장

▲정보보호부 최명옥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손병두 "이달 중 저신용 회사채·CP 매입 개시"

이번주 SPV 설립해 본격 운영 예정

기안기금, 車·철강 산업 등도 지원한다

지원대상 9개 업종으로 확대···10일 추가 공고 낼 예정

PEF에 안긴 보험사 신용도↓···KDB생명도 '경고'

낮은 모기업 지원 가능성에 신용도 저하···불공정 거래 가능성도

산업은행, 마켓컬리·프레시지에 통큰 지원 '눈길'

물류센터·생산공장 확충 지원 위해 대규모 투·융자

'정부 부담을 민간으로 떠넘기면···'

아시아나항공 M&A 두고 HDC현산에 지나친 압박 말아야

산은, 쌍용차 900억 대출 만기 연장

올해 말까지로 늘려···경영 정상화 위한 최소한의 시간 확보

아시아나 부실 매각에 스스로 ‘외통수’

⑧HDC현산, 협상테이블에 나오지 않고 침묵···매각 실패시 이동걸 회장 연임도 ‘빨간불’

실적은 저조한데 연봉·성과급↑···역시 '신의 직장'

⑦'구조조정 기업 매각 성과도 없는데···'

KDB생명 매각 두고 JC파트너스와 신경전···또 좌초?

⑥유증 규모 등 이견

"HDC현산에 출구 내줘야"

⑤매각 실패는 산은의 부실 매각 탓···동반 부실은 막아야

날개 없이 추락하는 KDB생명 투자이익률

④자산운용수익률 2.92% 그쳐..업계평균치에도 미달

10년간 KDB생명 영업력은 '제자리 걸음'

③2010년부터 2019년까지 비용 두배 늘었지만 '적자'···시장 점유율도 하락

아시아나항공 M&A는 ‘부실 매각’

②산은, 부채 폭증 몰랐을까…대우건설 매각 무산사례 오버랩

‘대우건설 덩치 줄이라고 했더니…’

①대기업집단 지정···KDB인베스트먼트는 "아직도 들여다보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