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기실적 얽매지마라"..롯데 하반기 첫 사장단회의
신동빈 회장 "코로나 영향, 내년말까지 지속"
이 기사는 2020년 07월 14일 15시 23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최홍기 기자]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위드 코로나(WC:With Corona)'시대를 맞아 생존을 위한 사업 경쟁력 제고를 강조했다. 신동빈 회장은 14일 웹 세미나 형태로 진행된 하반기 첫 사장단회의(VCM:Value Creation Meeting)'에서 대표이사들을 대상으로 "애프터 코로나가 곧 올 것이라 생각했지만, 코로나와 함께 하는 위드 코로나(WC:With Corona)가 내년 말까지는 계속될 것 같다"며 이같이 밝혔다.


신 회장은 "지난해 대비 70~80% 수준으로 경제활동이 위축될 것으로 전망되고, 이러한 '70% 경제'가 뉴 노멀이 됐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신 회장은 "뉴 노멀이 된 '70% 경제'에서 살아남을 길을 찾아야 한다"며 "업무상 낭비를 줄이고 효율성을 높이는 것이 CEO가 해야 하는 첫번째 과제"라고 역설했다.


이와함께 그간 IMF와 리먼쇼크 때와는 달리 국제무역, 세계화에 대한 재검토가 필요한 시점이 됐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신 회장은 "생산 최적화를 위해 많은 생산시설이 해외로 나갔지만, 지금은 신뢰성 있는 공급망(Supply Chain) 재구축이 힘을 받고 있고 투자도 리쇼어링하고 있다. 국제정치적으로도 불안정한 시기"라며 해외사업을 진행할 때에 다른 접근 방식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신 회장은 또 "디지털 변혁(Digital Transformation)을 이루고, 새로운 사업이나 신성장동력을 발굴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우리가 해왔던 사업의 경쟁력이 어떠한 지 재확인하는 것도 반드시 필요하다"고 부연했다. 


아울러 "경제상황이 어렵다고 너무 위축되거나 단기 실적에 얽매이지 말고, 장기적인 측면에서 본업의 혁신을 통한 경쟁력 강화에 노력해 달라"고 대표이사들에게 강조했다.


끝으로 "최악의 상황을 대비하면서도 최선을 기대한다면 위기를 잘 극복해 나갈 수 있을 것"이라며 "위드 코로나의 어려운 상황이 2~3년 계속되겠지만 이 기간을 우리 내부를 더 자세히 들여다 볼 수 있는 성찰의 시간으로 만들어 함께 위기를 극복해 나가자"고 당부했다.


한편 2020 하반기 롯데 VCM에는 신동빈 회장을 비롯해 롯데지주 대표이사 및 임원, 4개 BU장 및 임원, 계열사 대표이사 등 90여 명이 참석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