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페이, 블록체인 기반 부산 여행앱 '블록패스' 출시
에이치닥테크놀로지 프라이빗 블록체인 기술 적용


[팍스넷뉴스 김가영 기자] 현대페이가 부산광역시 블록체인 규제자유특구사업인 스마트여행 어플리케이션 '블록패스(Blockpass)'를 15일 공식 출시했다.


블록패스는 관광객들이 앱 하나로 부산 지역의 숙박, 교통, 관광지, 체험활동, 맛집, 카페 등 여행에 필요한 모든 관광·할인 정보를 종합적으로 확인하고 이용할 수 있는 여행 플랫폼이다.


현대페이는 블록패스 출시와 더불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침체된 부산 지역 관광업계 활성화를 위해 민간 주도로 '부산 최대반값여행' 상생 캠페인을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이번 캠페인의 대표상품인 '9만9000원 부산 최대반값여행 PACK'은 왕복고속열차 탑승권을 기본 제공한다. 추가로 호텔(2인 기준), 요트, 렌터카 3종 세트에서 한 가지를 선택할 수 있다. 부산관광협회와 부산관광미래네트워크 소속 50여개 업체가 참여해 최대 50% 할인율의 상품들을 선보일 예정이다. 해당 상품은 블록패스 앱을 통해 구매할 수 있다.


블록패스는 에이치닥테크놀로지(Hdac Technology)의 프라이빗 블록체인 기반 기술을 이용해 개발했다.


블록체인 기반의 DID(탈중앙화 신원인증) 기능 도입으로 원클릭 로그인 기능을 지원하고 중복 예약을 방지했다. 또 여행 상품·서비스의 검색에서부터 티켓 구매와 사용 내역까지 다양한 여행 관련 정보를 투명하게 관리할 수 있게 했다. 여행 후기 및 댓글도 블록체인에 저장해 조작이나 삭제가 불가능하다.


부산시 디지털 지역화폐 또한 블록체인 기반으로 개발해 현대페이를 통한 결제와 정산이 가능하다. 블록패스를 이용하면 부산 지역 가맹점들이 가맹수수료를 절감할 수 있고 국내·외 여행객들은 결제수수료나 환전수수료를 대폭 절감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현대페이는 올해 상반기 사업 모델 개발 및 1차 실증 테스트를 마쳤다. 오는 2021년에는 부산시 디지털 지역화폐와 연동하는 한편 수집한 관광 빅데이터를 분석해 보다 개선된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현대페이 관계자는 "이번에 출시하는 블록패스의 지속적인 기술 개발 및 컨텐츠 구축 등으로 향상된 여행 서비스를 제공해 지역 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것"이라며 "향후 부산은행이 발행할 디지털 지역화폐와 연계해 활용성을 높이고 블록체인 기술의 실용성도 증명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