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연암문화재단
계열사 의존도 ↑...공시 투명성 '양호'
② 작년 기부금 등 그룹관련 수익 124억, 전체 63% 차지

[팍스넷뉴스 설동협 기자] LG연암문화재단(이하 연암재단)은 그룹 계열사에 대한 수익 의존도가 높다. 매년 LG전자, LG이노텍, LG화학 등 주요 계열사로부터 100억원대의 수익을 올리고 있으며, 연암재단의 총 수익에서도 그 비중이 상당 부분을 차지했다. 


다만 전반적인 공시 투명성은 양호했다. 공익 사업인 ▲도서관 ▲문화 ▲학술지원 ▲인건비 등 지출 내역이 항목별로 세세하게 기재된 모습이다. 특히 지급 내용을 1인 1건별로 성실하게 작성하고 있었다.


국세청 홈텍스에 따르면 연암재단은 지난해 수익(매출)으로 총 267억원을 기록했다. 여기에는 고유목적사업준비금 환입액이 포함돼 있는데, 이를 제외하고 사업으로 인한 수익은 사실상 196억원(공익목적 101억원+기타사업 95억원) 가량이다. 


연암재단의 수익 경로는 크게 공익목적사업과 기타 사업으로 나뉜다. 공익목적사업은 대부분 아트센터 및 기부금으로부터 수익이 발생하고 있으며, 기타 사업은 부동산 임대, 금융 상품 등이 해당된다.


연암재단은 매년 그룹 계열사로부터 일정 수준의 기부금을 받고 있다. 지난해에는 LG전자, LG화학, LG생활건강, LG유플러스, LG이노텍 등 9개 회사로부터 총 44억8000만원을 기부받았다. 공익목적사업 수익(101억원)의 절반을 차지하는 수준이다. 


이 밖에 연암재단은 기타 사업 부문에서도 임대 사업을 통해 LG 계열사로부터 72억8000만원의 수익을 냈다. 연암재단은 LG전자, LG화학 등의 지분을 보유하고 있는데, 이를 통한 이자·배당금 등의 수익까지 고려하면 지난해 계열사로 인해 생긴 총 수익은 약 124억원에 달한다. 이는 사업으로 인한 수익(196억) 중 약 63%에 달하는 수치다.


2019 LG연암문화재단 특수관계 거래내역


연암재단은 지난해 사업 비용으로 총 177억원을 지출했다. 계열사 임대 사업 과정에서 유지비, 수수료 등에 지출된 액수는 23억원으로, 전체 약 13% 가량을 차지했다. 이 밖에 연암재단은 지난해 공익목적사업비에 148억원 가량을 사용했다. ▲국제공동연구지원금 ▲도서관운영자금 ▲아트센터운영자금 ▲일반관리비용 등이 해당된다. 이 중 주요 사업에 해당되는 아트센터·도서관 운영비에만 약 118억원이 지출됐다.


연암재단의 기부금과 관련한 공시 투명성은 전반적으로 양호했다. 도서관 운영, 학술, 인건비 등 기부금에서 빠져나간 각종 내역을 세세하게 기재한 모습이다. 


연암재단은 지난해 들어온 기부금에 전년도 이월금을 포함한 총 51억1000만원 중 19억2000만원 가량을 공익사업에 지출했다. 세부적인 내역을 보면 LG상남도서관 운영이 주된 사업 중 하나인 만큼 약 4억8000만원 가량을 지출했다. 


또한 학술 부문에서 7억5000만원 가량이 사용됐으며, ▲인건비 2억원 ▲문화 부문 1억5000만원 ▲기타 경비 1억9000만원 등의 지출이 발생했다. 특히 기타 경비 부문에서 LG유플러스·LG CNS 등 계열사에 지출된 액수는 약 4000만원 가량으로, 연암재단이 그룹 계열사에 지출한 비용은 비교적 적은 편이었다. 또 다른 주요 사업인 아트센터에는 기부금이 사용되지 않았다. 나머지 약 32억원의 기부금은 이월 처리 된 상태다.


한편 연암재단은 LG아트센터를 중심으로 문화예술 창작과 교류를 위한 사업을 활발히 펼치고 있다. 2000년 서울 역삼동 부근 GS타워에 개관해 다목적 공연장을 활용하고 있다. 그 밖에도 LG상남도서관 운영, 국내 4년제 정규대학(원) 재직 한국 국적 전임교원에 4만달러 규모의 장학금을 지급하는 국제공동연구 사업을 펼치고 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공익재단해부 20건의 기사 전체보기
LG연암문화재단 3건의 기사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