옵티머스 무자본 M&A 핵심회사, 前 靑행정관이 최대주주 外

정부, '경인고속도로 지하화' 추진…'판교~퇴계원'도 검토[머니투데이]

정부가 민자사업으로 추진되다 반려됐던 경인고속도로(신월IC~서인천IC) 지하화 사업을 재추진한다. 수도권제1순환고속도로(전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 판교~퇴계원 구간도 지하화를 검토하고 있다.


SK, 中 왓슨에 1천억 추가 투자…車배터리 부품 강화[주요언론]

SK㈜는 지난 17일 전기차 배터리 필수부품인 동박(Copper Foil)을 제조하는 중국 왓슨(Wason)사에 약 1천억원을 추가 투자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투자는 지난해 4월 약 2천700억원 규모의 신규 투자 후 약 1년 만에 이뤄진 것이다. 


옵티머스 무자본 M&A 핵심회사, 前 靑행정관이 최대주주[동아일보]

5000억 원대 투자 사기 혐의로 환매 중단 사태가 발생한 옵티머스자산운용의 무자본 인수합병(M&A) 의혹의 정점에 있는 회사 셉틸리언의 최대 주주가 현 정부 대통령민정수석비서관실 행정관을 지낸 이모 변호사였던 것으로 19일 확인됐다. 특히 한국거래소는 이 변호사 부부와 김재현 옵티머스 대표(구속) 부부 등을 '경제 공동체'로 보고 M&A 거래 자체의 순수성을 의심한 것으로 나타났다.


日, TSMC 반도체 공장 유치에 1조원 쏟는다[주요언론]

일본 정부가 반도체 산업 경쟁력을 회복하기 위해 세계 최대 반도체 파운드리(위탁생산) 업체인 대만 TSMC와 협력을 추진하고 있다고 요미우리신문이 19일 보도했다. 일본 정부는 해외 반도체 완성품 제조업체를 일본에 유치해 글로벌 시장에서 뒤처진 반도체 산업을 육성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일본 정부는 TSMC 등 해외 제조업체가 일본 내 공장을 짓고 일본 업체와 협력할 경우 정부 자금을 지원하는 등 향후 수년간 1000억 엔(약 1조1248억 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