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 로켓배송 개발총괄 구글 출신 전준희 부사장 영입
"글로벌 모빌리티 기술 혁신 가속"

[팍스넷뉴스 최보람 기자] 쿠팡은 로켓배송 개발총괄에 전준희 신임 부사장(사진)을 영입했다고 20일 밝혔다.


전 부사장은 국내외 IT기업을 두루 경험한 컴퓨터 사이언스·소프트웨어 엔지니어링 분야 전문가로 평가받고 있다.


그는 1993년 대학 재학시절 국내 소프트웨어 기업 '이스트소프트'를 공동 창업했다. 1999년에는 미국 실리콘밸리로 건너가 다양한 스타트업을 거친 후 2006년 미국 구글 내 TV 광고 플랫폼 팀의 창립멤버이자 수석 엔지니어로 구글에 합류했다. 2014년 유튜브 TV 팀을 창립하고 개발총괄을 담당했다.


이후 2019년에는 우버로 이직해 '점프 자전거', 킥보드 공유사업 등 1인용 이동수단인 '마이크로 모빌리티', 우버와 대중교통 정보를 실시간 연계하는 '우버 대중교통 서비스' 등 우버의 핵심 프로젝트를 직접 설계했다.


전 부사장은 유수의 IT기업에서의 경험을 통해 쿠팡 로켓배송 서비스를 고도화하는 한편 더 빠르고 효율적인 배송 프로세스를 위한 전략 수립과 시스템 개발에 집중할 계획이다.


전준희 부사장은 "코로나19가 지속되는 상황 속에서 빠르고 정확한 쿠팡의 혁신적인 배송 시스템을 온 세계가 주목하고 있다"며 "고객의 삶을 더 낫게 만드는데 온 힘을 다하는 회사의 일원이 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쿠팡의 개발자로서 고객감동 비전을 실천하기 위해 끊임없이 도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